컨텐츠 바로가기

‘한숨’ 돌린 메시의 포효 “드디어 우리가 돌아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이현석 인턴기자) 아르헨티나 대표팀 간판 공격수 리오넬 메시가 멕시코전 승리에 대해 안도감을 숨기지 않았다.

아르헨티나가 27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C조 2차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1승 1패를 기록한 아르헨티나는 1승 1무를 기록한 폴란드에 이어 2위로 올라섰다.

메시는 이날 경기에서 라우타로 마르티네스와 함께 최전방 투톱으로 선발 출장하며 팀의 득점을 책임졌다. 메시와 아르헨티나 선수들은 전반전 내내 득점 기회를 노렸지만, 오프사이드와 멕시코 전방 압박에 가로막히며 고전했다.

엑스포츠뉴스


답답했던 전반전 이후, 반전을 노린 아르헨티나는 메시의 득점으로 결국 경기 분위기를 끌고 올 수 있었다.

메시는 후반 19분 앙헬 디 마리아의 패스를 받아 박스 앞 중앙에서 날카로운 중거리 슛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메시가 득점에 성공하자 팀 동료들도 환호했고, 이후 아르헨티나는 추가 골까지 득점하며 2-0으로 승리했다.

메시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승리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그는 “우리는 침착해지기 위해 승리해야 했다”라고 운을 떼며, “멕시코는 잘하는 팀이고, 공을 처리하는 능력도 뛰어나기에 승리하기가 매우 어려운 경기였다. 전반전은 우리가 해야 할 압박을 그들이 강하게 시도했다. 후반전에 들어서야 우리는 침착하게 경기를 진행할 수 있었고, 본 실력으로 돌아왔다. 우리는 이 월드컵 무대에 적응하기 위해 승리가 필요했다”라며 카타르 월드컵 첫 승의 기분을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그는 대표팀을 둘러싼 압박에 대해서도 “우리는 오늘 승리해야 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이제 또 다른 월드컵을 시작했으며, 우리는 다시 나아갈 수 있다. 오랜 시간 준비했기에, 더 나은 실력을 보여줄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사우디전 패배에 대해서는 “첫 경기에서는 많은 것을 부담해야 한다. 많은 고려사항이 있고, 월드컵이 처음인 선수들도 많았다. 변명하고 싶지는 않지만, 우리는 그저 해야 할 방식대로 나갈 뿐이었다”라고 분석했다.

멕시코전 승리로 분위기를 끌어올린 메시와 아르헨티나 대표팀은 12월 1일 조별리그 3차전 폴란드를 상대로 16강 진출 여부를 결정한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이현석 기자 digh1229@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