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친정팀 바라보는 오재일 [MK포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7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벌어진 2022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삼성이 두산을 꺾고 전날 경기 패배에 설욕했다.

삼성은 선발 김윤수의 호투 속에서 이원석과 오재일, 이병헌, 김현준, 강민호 등이 공수에서 맹활약을 펼쳐 8-2로 승리했다.

삼성 오재일이 승리 후 친정팀 두산 선수들을 바라보고 있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 패한 두산은 4연승 도전에 실패했다.

매일경제

[잠실(서울)=김재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