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UEFA 챔피언스 리그

스승 감싼 손흥민, “아무도 안 믿던 UCL 진출해냈잖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허윤수 기자] 안토니오 콘테(토트넘 홋스퍼) 감독을 향한 의구심이 커지는 가운데 손흥민이 변하지 않는 믿음을 보였다.

올 시즌을 앞두고 토트넘은 대대적인 전력 보강을 했다. 이반 페리시치, 히샬리송, 이브 비수마 등을 영입하며 콘테 감독에게 힘을 실어줬다.

큰 기대와 달리 경기력엔 의문 부호가 붙었다. 리그에서 5승 2무로 무패 행진을 달렸지만, 과정은 좋지 못했다. 그럼에도 결과를 내고 있기에 비판의 목소리는 크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 분위기는 바뀌었다. 토트넘이 아스널에 무기력하게 패했고 이어진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와의 챔피언스리그에서 무승부에 그치자 의구심은 커졌다. 지난 4경기에서 승리는 한 번뿐이다.

6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팀 토크’에 따르면 손흥민은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면서도 콘테 감독과 함께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흥민은 ‘이브닝 스탠다드’와의 인터뷰에서 “외부의 비판은 우리가 통제할 수 없는 부분이다. 팀으로 함께 어려운 경기를 헤쳐 나가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비판들은 우리에 대한 기대가 크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더 잘 할 수 있다는 걸 알고 있고 여전히 많은 경기가 남아 있다”라며 긍정적으로 받아들였다.

콘테 감독을 향한 비판에 대해선 “그와 함께하는 건 중요하다. 지난 시즌 우리가 챔피언스리그에 나갈 것이라고 믿은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라며 지난 성과를 이야기했다.

손흥민은 “콘테 감독은 항상 더 많은 걸 원한다. 난 선수로서 그의 길을 함께 하길 원한다. 우리가 그를 따르지 않는다면 고전하게 될 것이다”라며 강한 신뢰를 보냈다.

이어 “우린 콘테 감독을 따라야 한다. 그는 승자이고 이게 우리가 할 일이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손흥민은 지난 프랑크푸르트전을 떠올리며 “나와 해리 케인에게 좋은 기회가 있었다. 우린 2~3골은 넣어야 했다. 정말 좌절했지만 더 나은 방향으로 가야 한다”라며 더 좋은 모습을 약속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