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학교폭력 논란 알고도 포기못한 재능, KB손보 1R 국가대표 세터의 미래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최규한 기자] 4일 오후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2022-2023 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가 진행됐다.드래프트 6순위 KB손해보험 후인정 감독이 성균관대 1학년 박현빈을 지명한 뒤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2.10.04 / dreamer@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청담동, 길준영 기자] KB손해보험이 학교폭력 논란을 감수하고 신인선수를 지명했다.

KB손해보험은 지난 4일 서울 청담동 호텔 리베라에서 열린 ‘2022-2023 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6순위로 성균관대 세터 박현빈(18)을 지명했다.

한국배구연맹은 드래프트 종료 후에 박현빈이 드래프트 참가 신청 당시 과거 학교폭력으로 징계를 받은 사실을 자진신고했다고 밝혔다. “박현빈이 신인 드래프트 참가 신청 시 제출한 서약서에 ‘품위 손상 행위 사실’을 기재해 학교폭력을 자진신고했다. 2018년 인하사대부중 3학년 재학 당시 주장으로서 후배들에게 언어폭력, 얼차려 등을 실시해 출석 정지 10일 및 전학 조치를 받은 사실이 있다”라는 설명이다.

박현빈의 학교폭력 사실을 인지한 한국배구연맹은 지난달 27일 상벌위원회를 열고 박현빈이 자진신고한 ‘품위 손상 행위 사실’에 대해 심의했다. 심의 결과 상벌위원회는 박현빈에게 드래프트 참가는 허용하지만 드래프트에서 지명을 받을 경우 ‘2라운드 출전정지’ 징계를 내리기로 결정했다.

박현빈의 드래프트 참가를 허용한 것에 대해 연맹은 “학교폭력 조치사항으로 ‘전학’ 등의 조치를 이행한 점, 학교폭력 사실을 자진 신고한 점, 행위사실이 4년 전 중학생 시절 발생한 점 등을 감안해 신인드래프트 참가자격을 제한하지 않고 지명 시에 징계를 내리기로 결정했다”라고 설명했다.

박현빈은 성균관대 1학년 선수임에도 안정적인 세트플레이를 보여주며 빠르게 주전 세터로 자리를 잡았다. 올해 열린 제21회 아시아배구연맹(AVC) 아시아U20선수권대회에서는 남자청소년배구대표팀에 선발돼 3위로 대회를 마치기도 했다.

구단들은 드래프트 전에 박현빈의 학교폭력 사실을 인지했지만 빼어난 기량과 잠재력을 겸비한 박현빈을 지나치지 못했다. 연맹 관계자는 “박현빈의 학교폭력 사실과 징계에 대해서는 사전에 구단들에 모두 공지가 됐다. 구단들 모두 이러한 사실을 인지하고 드래프트에 임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징계를 받으며 프로커리어를 시작한 박현빈은 학교폭력 논란을 안고도 좋은 선수로 성장할 수 있을까. /fpdlsl72556@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