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KB손해보험 지명 박현빈, ‘학교폭력’ 자진 신고… 12경기 출전 정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박현빈(성균관대)이 4일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22-23 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6순위 KB손해보험에 지명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2-23 남자배구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전체 6순위로 KB손해보험에 지명된 세터 박현빈(18·성균관대)이 중학교 시절 학교폭력으로 출석 정지 징계를 받고 전학한 것으로 드러났다. 박현빈은 상벌위원회 결정에 따라 시즌 개막 후 12경기에서 뛰지 못한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4일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남자 신인 드래프트가 끝난 뒤 “박현빈이 드래프트 참가 신청시 제출한 서약서에 '품위 손상 행위 사실'을 기재했다”고 밝혔다. 박현빈은 서약서에서 2018년 인하사대부중 3학년 재학 당시 후배들에게 언어폭력 및 얼차려 등을 했다고 자진 신고했다. 박현빈은 당시 학교로부터 ‘출석 정지 10일’ 처분을 받고 학교를 옮겼다.

박현빈의 서약서를 확인한 KOVO는 지난달 27일 상벌위원회를 열었다. KOVO는 “소명자료 등을 검토한 결과, 학교폭력 조치사항으로 '전학' 등의 조치를 이행한 점, 자진 신고한 점, 4년 전 중학생 시절 발생한 점을 고려해 신인선수 드래프트 참가 자격을 제한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대신 “박현빈이 드래프트에 지명될 경우 1~2라운드 출전 정지 징계를 내리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박현빈은 1라운드 6경기와 2라운드 6경기 등 총 12경기에 출전하지 못한다.

박현빈은 '학교 폭력 관련 서약서 의무 제출 제도'를 도입한 2021-22시즌 이후 KOVO로부터 징계를 받은 첫 번째 사례가 됐다. 박현빈은 "어렸을 때 불찰로 그런 행동을 한 것에 대해 정말 잘못을 뉘우치고 있다"고 말했다.

박정준 인턴기자 wjdwns357@gmai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