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니 사생활 유출→YG 법적 대응 시사에도...“유포자 잡기 어려울 것” 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예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사진)가 블랙핑크 멤버 제니(본명 김제니)의 사생활 유출 건과 관련해 “해킹범을 잡기 어려울 것”이라고 예상했다.

3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에는 ‘눈물 쏟은 제니의 결단 | 무관심하던 YG 입장 소름돋는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이진호는 “그동안 많은 사진들이 유출됐다. 해킹을 당한 것인지 친구들과 공유한 사진들이 유출된 것인지 명확하지 않았다”며 “중요한 부분이 휴대전화가 해킹된 것인지에 대한 여부였는데 제니 본인조차도 잘 몰랐던 것 같다”고 내다봤다.

이어 그는 “제니와 뷔의 겹지인 이 모씨를 해킹범이 언급했기 때문에 그 인물을 통해 사진이 유출된 것이라 생각했었다. 제니가 자신의 계정에서 이 씨를 뺐는데 이후에는 다 못 믿겠는지 팔로워를 0명으로 만들었다”며 “그런 점을 봤을 때 제니 스스로도 어디에서 유출이 됐는지 명확하게 알지 못하는 상황이라는 것을 엿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이진호는 “IT전문가에게 확인을 해봤다”며 “상당히 회의적인 답변이 돌아왔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진호는 “최초 유포자가 처음 이용한 게 트위터고 그다음 이용했던 게 텔레그램이다. 텔레그램을 통해서 불법적인 사진들을 유출을 하고 있다. 텔레그램 아이디로 고소를 진행할 수 있다. 그런데 그 사람이 누군지 파악했는지는 알 길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일 중요한 것은 범인에 대한 자료를 넘겨줘야지 수사가 가능하다. 그런데 문제는 텔레그램에서 국내 수사기관에 자료를 넘겨준 적이 아예 없다. N번방 사태 때도 자료 요청을 했는데 수사기관에 자료를 안 줬다”며 “다만 테러 등 국가가 움직여 문제제기를 했을 때 협조했다. 개인적인 사안에 대해서는 자료를 넘겨주기는 굉장히 어려울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또 이진호는 텔레그램이 자료를 넘겨줬을 경우 “유포자 계정이 구글 이메일이면 구글 측에 또 요청을 해야 한다. 텔레그램과 구글에 승인을 받아야하는 것”이라며 “이 두 회사는 개인정보를 절대 주는 곳이 아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두 회사가 정보를 줬다고 해도 해킹범을 잡기 어려울 것이라고 판단했다.

앞서 제니는 지난해 5월 방탄소년단 뷔(본명 김태형)와의 열애설에 휩싸인 후, 둘의 데이트 장면으로 추정되는 사진이 퍼지며 곤혹을 치렀다. 이 가운데 수차례 둘의 커플 사진을 유출했다고 주장한 최초 유포자는 지난달 “더는 사진을 공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유출은 계속됐다.

이후 제니의 사생활 유출 문제가 수면으로 떠오르자 그간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던 제니의 소속사 YG 측은 3일 “블랙핑크 제니의 개인 사진 최초 유포자에 대한 수사를 경찰에 정식적으로 의뢰했다. YG는 해당 내용을 지속 모니터링해왔으며 정보 수집을 마친 지난 9월 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어 “YG는 추가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그동안 관련 언급과 입장표명을 자제해왔지만 최근 개인 사진으로 촉발된 루머 양산, 비난, 인신공격, 성희롱, 사생활 침해가 무분별하게 이뤄져 더는 묵과하기 어려운 책임감을 느꼈다”며 “이에 법적 대응 사실을 밝히고 상황을 바로잡고자 한다”고 전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