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코리아오픈 참가한 영국 테니스 간판 노리, 코로나19 확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영국 테니스의 새로운 희망 캐머런 노리(세계 랭킹 8위)가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노리는 2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SNS)에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알렸다.

그는 "한국에서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상 반응이 나타났다. 남은 경기에 뛸 수 없었다"면서 "증상은 없고 기분은 100% 괜찮다"고 전했다.

이번 대회 2번 시드인 노리는 젠슨 브룩스비(미국)와 맞붙는 8강전을 앞두고 기권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그는 남은 코리아오픈은 물론 일본 도쿄에서 열린 일본 오픈 출전도 불발됐다.

ATP 투어 500시리즈인 라쿠텐 일본 오픈은 3일 개막해 9일까지 도쿄에서 진행된다. 이 대회에는 한국 테니스의 간판 권순우(당진시청)와 코리아오픈 우승자인 니시오카 요시히토(일본), 준우승한 데니스 샤포발로프(캐나다) 등이 출전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