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직 5위 포기하지 않은' NC, KIA와 격차 2G로 줄여…LG, 1위 SSG와 3.5G차 [MK잠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NC가 LG를 꺾고 5강에 대한 희망을 이어갔다.

강인권 감독대행이 지휘하는 NC 다이노스는 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시즌 14차전에서 2-1로 승리했다. NC는 이날 SSG 랜더스에 패한 KIA 타이거즈와 게임차를 2경기로 줄였다. 반면, LG는 SSG와 격차가 3.5경기로 벌어졌다.

NC는 선발 맷 더모디가 LG전 첫 등판에서 최고의 피칭을 선보였다. 5.1이닝 6피안타 4사사구 5탈삼진 1실점 호투를 펼치며 팀의 5강 희망을 살렸다. 이어 나온 불펜진도 3.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타선에서는 박민우와 이명기가 전날에 이어 이날도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노진혁도 1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매일경제

더모디가 깔끔한 투구 내용을 선보이며 NC의 5강에 대한 희망을 살렸다. 사진(서울 잠실)=김영구 기자


LG는 선발로 나선 배재환이 2이닝 2실점을 기록했다. 3회부터 불펜진을 가동했다. 8명의 불펜진이 7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으나 믿었던 타선이 배신했다. 6안타를 쳤으나 득점은 단 1점에 불과했다.

NC는 박민우(2루수)-이명기(좌익수)-손아섭(지명타자)-박건우(중견수)-노진혁(유격수)-오영수(1루수)-정진기(우익수)-박대온(포수)-서호철(3루수)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LG는 홍창기(우익수)-박해민(중견수)-김현수(좌익수)-채은성(1루수)-오지환(유격수)-문보경(3루수)-이재원(지명타자)-김민성(2루수)-유강남(포수)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전날에 이어 이날도 NC가 선취점을 땄다. 1회초 박민우의 2루타, 이명기의 중전 1타점 적시타로 1-0을 만들었다. 이어 2사 주자 2루에서 노진혁의 추가 1타점 적시타로 2-0이 되었다.

매일경제

박민우가 멀티히트를 기록하며 팀 승리에 힘을 줬다. 사진(서울 잠실)=김영구 기자


LG가 3회 추격점을 얻었다. 선두타자 유강남이 안타를 치고 나갔다. 홍창기와 박해민이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김현수와 채은성의 연속 안타로 1점을 얻었다.

LG는 4회와 5회에도 주자가 나갔지만, 득점과는 연결하지 못하며 점수를 내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4, 5, 6회 양 팀 모두 득점을 내지 못했다. LG는 문보경의 볼넷 때 더모디를 내려보내는 데 성공했지만 이어 나온 문성주와 서건창이 각각 2루 땅볼, 삼진으로 물러났다.

NC가 7회 한 점 더 달아날 기회를 잡았다. 1사 주자가 없는 상황에서 박민우가 3루타를 치고 나갔다. 그러나 연이은 범타로 득점을 내지 못했다.

8회 LG가 김현수가 볼넷을 얻어 나갔고, 김시훈의 폭투로 2루까지 갔다. 여기에 채은성이 몸에 맞는 볼로 1루로 향했다. 그러나 득점은 없었다. 오지환의 희생 번트 때 양의지가 3루로 재빠르게 던져 김현수를 잡았다. 이어 LG는 문보경의 병살타로 기회를 날렸다.

9회 마무리 이용찬이 올라와 상대 타선을 깔끔하게 처리하며 팀 승리를 지켰다.

매일경제

양의지가 8회 엄청난 수비 하나로 팀 승리에 기여했다. 사진=김재현 기자


[잠실(서울)=이정원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