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4연승으로 LG전 4연패 탈출, "선수들의 의지가 강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잠실, 윤승재 기자) "연패를 끊으려는 선수들의 의지가 강했다."

이강철 KT 위즈 감독이 LG전 4연패 탈출을 이끈 선수들을 칭찬했다.

KT는 29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방문 경기에서 5-3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KT는 4연승에 성공하며 3위 경쟁의 좋은 분위기를 이어갔다.

이날 KT는 초반 대량득점으로 상대 선발 투수를 빠르게 끌어 내렸다. 1회 2득점, 2회 3득점으로 초반 점수를 벌어놓은 덕에 선발 데스파이네가 2이닝 3실점으로 무너진 가운데에도 승리의 분위기를 이어갈 수 있었다.

경기 후 이강철 감독은 "타자들이 1회부터 득점해줬고, 조용호가 초반에 좋은 타격으로 분위기를 가져왔다. LG전 4연패를 기록 중이었는데, 선수들의 연패를 끊으려는 의지가 강했다"라며 선수들을 칭찬했다.

이어 이 감독은 "중간 계투진이 호투하면서 승리를 이끌었다"라고 불펜진을 칭찬하면서 "심재민, 김민이 좋은 투구로 리드를 지켰고, 이어 나온 김민수, 김재윤도 잘 마무리해줬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 감독은 "최근 선수들이 하나로 뭉쳐 경기 운영을 잘해주고 있다. 응원해주신 팬분들에게도 감사하다"라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