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재원은 그런 선수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좋은 선수였죠.”

프로야구 두산 내야수 오재원(37)이 16년간 현역 생활에 마침표를 찍는다. 28일 은퇴를 공식 발표했다. 내달 8일 키움과의 시즌 최종전에 앞서 은퇴식을 진행한다.

오재원은 2007년 두산에서 데뷔해 원클럽맨으로 뛰었다. 통산 1570경기서 타율 0.267, 1152안타, 64홈런, 521타점, 678득점을 기록했다. 김태형 두산 감독과 인연이 깊다. 김 감독이 사령탑으로 부임한 2015년 주장을 맡아 팀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도왔다. 2016, 2019년 통합우승도 함께했다. 2019년 역시 캡틴이었다.

김태형 감독은 “몇 년 동안 주장으로서 역할을 잘해줬다. 본인 야구하면서 주장까지 같이 하느라 많이 힘들었을 것이다”며 “야구도 생각했던 만큼 잘해줬지만 특히 리더로서 충실히 임해줬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재원이가 팀을 잘 이끌어준 덕분에 좋은 성적을 낸 것 같다. 경기 중 무슨 일이 생기면 늘 팀을 대표해 앞장서줬다”며 “내야에 재원이(2루수)와 (김)재호(유격수)가 나가 있으면 기가 딱 느껴졌다. 상대와 기 싸움에서 밀리지 않았다”고 돌아봤다.

오랜 기간 오재원과 키스톤 콤비를 맞춰온 김재호는 “모두 아시다시피 그라운드에서 진짜 열정적인 선수였다. 그로 인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선수로서 그런 매력을 가지기 쉽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정말 좋은 선수였다고 생각한다. 그라운드에서 항상 열심히, 최선을 다해 여러 후배들이 보고 배웠다”며 “열정만큼은 많은 팬들의 기억에 남을 듯하다”고 전했다.

이강철 KT 감독도 추억을 회상했다. 이 감독은 2017시즌 두산 2군 퓨처스팀을 지휘했다. 2018시즌 1군 수석코치를 맡아 오재원과 함께했다. 이 감독은 “재원이는 야구를 할 줄 알았다. 수비, 주루 등 모든 걸 잘했다”며 “좋은 선수였다. 주전 역할을 잘해줘 편했다. 타 팀에서 만나도 상대하기 어려운 선수였다”고 입을 열었다.

이 감독은 “야구에 대한 열정, 근성이 있었다. 재원이 방망이가 잘 안 맞는 날엔 모든 코치가 집에 못 갔다”며 “훈련장 문을 닫아놔도 또 열고 들어가서 배팅 연습을 한다. 재원이가 우리에게 ‘제발 좀 집에 가세요’ 하면 우리는 ‘네가 안 가는데 어떻게 가냐’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될 때까지 연습하는 스타일이었다. 두산 선수들 대부분이 그랬다. 경기가 끝나도 다들 퇴근하질 않았다”고 덧붙였다.

은퇴를 축하한다는 말은 어색했다. 대신 이 감독은 “참 고생 많이 했다. 우승에 기여하는 좋은 선수였고 항상 노력하는 선수였다”고 정리했다.

수원=최원영 기자 yeong@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