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마약 투약 혐의' 돈스파이크, 영장심사 출석해 '묵묵부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필로폰 투약 혐의를 받는 작곡가 겸 가수 돈스파이크(본명 김민수·가운데)가 28일 오전 도봉구 서울북부지법에서 열린 영장 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강남 일대에서 수차례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 유명 작곡가 겸 사업가 돈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28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서울북부지법은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돈스파이크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시작한다. 결과는 이르면 이날 오후 늦게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전 10시11분쯤 검정색 셔츠에 안경을 쓰고 법원에 도착한 한 돈스파이크는 '마약 투약 혐의 인정하는냐' '언제부터 투약했는지' '호텔을 옮겨가면서 투약한 것으로 전해졌는데 수사망을 피하려는 의도였는지' '마약을 어디에서 구했는지' '(혐의와 관련해) 할 말이 있는지'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며 법원으로 들어섰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 노원경찰서는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한 다른 피의자를 조사하던 중 돈스아크가 필로폰을 수차례 투약한 정황을 확인했다.

경찰은 지난 26일 오후 8시쯤 강남 호텔에서 돈스파이크를 체포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김씨가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 30g을 압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상 1회 투약량이 0.03g인 점을 고려할 경우 이는 약 1000회분에 해당하며 시가로는 1억원 상당이다.

돈스파이크는 간이 시약 검사 결과 마약류 양성 반응이 나왔으며, 이에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감정을 의뢰했다.

이후 경찰은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 혐의를 적용해 돈스파이크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