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텍사스' 추신수 MLB 활약상

류현진, MLB 서비스 타임 10년 달성…박찬호·추신수 이어 한국인 세 번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금 수령액도 대폭 늘어

뉴스1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 ⓒ 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메이저리그(MLB) 서비스 타임 10년을 채웠다.

류현진의 미국 에이전트사인 보라스코퍼레이션은 27일(한국시간) 회사 공식 SNS 계정을 통해 류현진의 MLB 서비스 타임 10년 달성 사실을 전했다.

서비스 타임은 선수가 MLB에서 뛴 기간을 의미한다. 개막일부터 시즌 종료일까지 MLB 로스터에 172일 간 들어가 있으면 한 시즌을 인정받는다.

2013시즌 LA 다저스를 통해 MLB에 데뷔한 류현진은 박찬호(49), 추신수(40·SSG 랜더스)에 이어 한국인으로는 세 번째로 MLB에서 서비스 타임 10년을 채운 선수가 됐다. 앞서 박찬호는 14년 50일, 추신수는 13년 119일을 MLB에 몸 담았다.

MLB 서비스 타임 10년을 채우면 연금도 대폭 늘어난다. MLB는 선수들의 노후를 보장하기 위한 연금으로 1군 등록 43일 이상인 선수에게 만 45세부터 연금을 지급한다.

MLB 서비스 타임 10년을 채운 선수의 경우 45세부터 연금을 받을 경우 매년 약 6만8000달러(9724만원)를 받는다. 만약 62세부터 수령하면 매년 약 21만5000달러(3억745만원)을 받을 수 있다.

MLB 입성 후 크고 작은 부상에 시달렸던 류현진은 2019년 29경기에 선발 등판해 14승5패 평균자책점 2.32로 활약했고, 이후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4년 8000만달러(약 1144억원)의 대형 FA 계약을 맺었다.

류현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단축 운영됐던 2020년 5승2패 평균자책점 2.69로 제 몫을 다 했고, 지난해에는 14승10패 평균자책점 4.37로 다소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올 시즌 명예회복을 노렸던 류현진은 6경기서 2승 평균자책점 5.67의 성적을 남기고 왼쪽 토미존 수술로 시즌 아웃됐다.

류현진의 MLB 통산 성적은 75승45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3.27다.

eggod6112@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