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소년팬 휴대전화 패대기친 호날두, FA 징계위 회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경기 후 상대 팀 소년 팬의 휴대전화를 내리쳐 바닥에 떨어뜨렸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결국 잉글랜드축구협회(FA)의 징계를 받을 전망이다.

AP 통신 등은 23일(현지시간) FA가 호날두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했다고 보도했다.

FA는 호날두가 부적절, 폭력적인 행위로 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보고 징계 절차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호날두는 올해 4월 열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에버턴과 원정 경기가 끝난 뒤 사인을 요청하는 14세 에버턴 팬의 휴대전화를 손으로 세게 내리쳐 바닥에 떨어뜨렸다.

당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는 에버턴에 0-1로 졌고, 졸전에 심기가 불편해진 호날두가 팬을 상대로 화풀이했다는 해석이 나왔다.

현장에 있던 한 팬이 이 영상을 소셜미디어에 올렸고, 호날두는 팬들의 비난 속에 결국 사과문까지 발표해야 했다.

이후 호날두는 경찰 조사까지 받았고, 지난달 영국 머지사이드 경찰은 호날두에게 주의 조처를 내리고 사건을 종결했다.

하지만 호날두는 FA의 징계는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맨유는 "호날두와 관련한 FA의 발표 내용을 알고 있다"면서 "징계위 절차에 따라 호날두를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hosu1@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