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원숭이두창 전세계 확산

“면도 상처인가 했더니 3주 고통”…美배우가 전한 원숭이두창 후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원숭이두창 증상이 나타나고 16일이 지났을 때의 실버 스틸 모습./실버 스틸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한 성인배우가 자신의 원숭이두창 감염 후기를 공개했다.

16일(현지 시각)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텍사스주 휴스턴에 살고 있는 성소수자 성인배우 실버 스틸은 지난달 4일 한 파티에 참석했다가 원숭이두창에 감염됐다.

스틸은 파티에 참석한 지 일주일 뒤인 지난달 11일 턱 주변에 알 수 없는 물집이 올라온 것을 처음 발견했다. 당시 그는 면도하다 생긴 상처라고 생각했으나 시간이 지날수록 심한 통증을 느꼈다고 한다. 그로부터 4일 뒤에는 음식물을 삼키기 힘들고 림프절이 붓는 등 건강에 이상이 생겼고, 물집은 점점 커지고 번지다가 노란색을 띠기 시작했다고 한다. 결국 병원에 간 그는 원숭이두창 확진 판정을 받았다.

조선일보

/실버 스틸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틸은 자신이 겪은 원숭이두창 증상을 기록하고 이를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그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지난달 11일 그의 입 주변에는 작은 물집들이 올라와 있다. 이후 물집은 더 넓은 범위로 번지고 크기도 커졌다. 물집이 발견된 지 약 11일 정도 후에는 물집이 검게 변하는 등 증상이 최악으로 치달았다가 이후 조금씩 완화됐다. 스틸은 심할 때는 너무 고통스러워서 마약성 진통제를 처방받기도 했다며 완전히 증상이 가라앉기까지 3주가 넘게 걸렸다고 말했다.

스틸은 “모든 사람이 같은 방식으로 증상을 보이는 것은 아니지만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한 명 이상의 전문가로부터 내 증상이 ‘임상적으로 완벽한 사례’로 미국 질병통제센터(CDC)와 의학 저널에 사용된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조선일보

원숭이두창 증상이 나타나고 3주 이상이 지난 후 실버스틸의 증상이 호전됐다./실버 스틸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자신이 언제 누구로부터 원숭이두창에 감염됐는지 확실하지 않다고 했다. 스틸은 “이 바이러스는 매우 고통스러울 수 있다”며 “손 세정제를 자주 사용하고 포옹과 키스 대신 손을 흔들어 인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행사, 특히 사람들이 땀을 많이 흘리는 곳은 조심하라”고 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이날 원숭이두창 발병 사례가 92개국에서 3만5000건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사망자는 12명으로 집계됐다. 거브러여수스 총장은 “지난주 발생한 7500건 중 대부분이 유럽 및 미주에서 보고된 사례이며 남성과 성관계를 가진 남성이 감염된 경우가 대다수”라고 설명했다.

아프리카 지역 풍토병이었던 원숭이 두창은 지난 5월부터 영국을 시작으로 유럽·북미·남미 등 전 세계에 확산하기 시작했다. 천연두와 비슷한 바이러스 전염병으로 감염되면 감기 몸살 증세로 시작해 수포성 발진이 나타나고 두통·근육통 등이 생길 수 있다.

[정채빈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