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원태인, "볼넷 내주지 않고 공격적인 투구 덕분에 5회 소화" [오!쎈 대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 DB


[OSEN=대전, 손찬익 기자] ‘푸른 피의 에이스’ 원태인(삼성)이 시즌 7승 달성 소감을 전했다.

원태인은 18일 대전 한화전에 선발 등판, 5이닝 8피안타 2사사구 3탈삼진 3실점(2자책)으로 잘 던졌다. 원태인은 2회 최재훈의 강습 타구에 왼쪽 종아리를 맞았으나 에이스로서 임무를 다했다.

삼성은 한화를 7-4로 꺾고 지난 13일 수원 KT전 이후 4연패의 늪에서 벗어났다. 강민호와 오재일은 나란히 홈런 포함 3타점을 올렸고 김상수는 2안타 1타점 1득점으로 화력 지원을 펼쳤다.

원태인은 경기 후 “어제 불펜 투수들이 많이 나가서 오늘 경기 전에 최대한 길게 던지자고 마음 먹었다. 타구에 맞기 전까지 올 시즌 손꼽을 만큼 밸런스가 좋았는데 타구에 맞고 나서 디딤발이 불편해 흔들렸다”면서 “볼넷을 내주지 않고 최대한 공격적인 투구를 한 덕분에 5회까지 던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박진만 감독 대행은 “원태인 선수가 몸 상태가 100%가 아님에도 5회까지 잘 던져줬다. 팀이 연패 중인 상황에서 베테랑 선수들이 잘 이끌어줘서 승리로 이어질 수 있었다”고 공을 돌렸다. /what@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