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황금 가면' 이현진 "차예련과 사귀는 사이" 고백…母 이휘향 충격(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KBS 2TV '황금 가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황금 가면' 이현진, 차예련이 만나는 사이라고 고백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황금 가면'에서는 고미숙(이휘향 분)의 생일 파티가 열린 가운데 아들 강동하(이현진 분)가 유수연(차예련 분)과 사귄다고 밝혔다. 고대철(황동주 분)에게만 먼저 이 사실을 말했는데 고미숙이 엿들으면서 충격을 받았다.

이날 강동하는 할 말이 있다며 유수연과 단둘이 얘기를 나눴다. 그는 "어디서부터 설명해야 할지 모르겠다. 사실은 저 어머니랑 같이 산다"라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이어 "이제부터 중요한 얘기다"라더니 "우리 어머니는 수연씨도 아는 분이다, 고미숙 회장님"이라고 알렸다.

유수연은 당황했다. "전혀 생각 못했다, 이미지가 너무 달라서"라며 말끝을 흐렸다. 강동하는 속이려 했던 게 아니라면서 "처음에는 수연씨도 SA그룹과 관계가 있으니까 조심스러워서 그랬다. 말할 타이밍을 놓쳤다"라고 해명했다.

강동하가 화났냐며 걱정하자, 유수연은 아니라면서 이해한다고 했다. 하지만 "회장님이 저를 마음에 들어 하시겠냐. 누구보다 제 과거 다 아시고, 저를 안 좋아하실 수도 있다"라며 염려했다. 강동하는 "제가 수연씨 사랑하고, 무엇보다 수연씨가 내 사람이라는 게 자랑스럽다"라고 말했다. "우리 어머니가 말씀은 거칠게 하지만 좋은 분이다. 처음에는 놀라실 수도 있는데 우리 관계 응원해 주실 거라 믿는다"라고도 덧붙였다.

강동하는 유수연의 아들과 함께 나들이를 다녀오는 등 더욱 가까워졌다. 그는 고미숙의 생일 파티에서 만남을 알리겠다고 밝혔다. "오늘 우리 어머니한테 사귀는 거 말씀드리려 한다. 걱정 마라"라며 유수연을 안심시켰다.

이날 저녁 고미숙의 생일 파티가 열렸다. 강동하, 유수연도 참석했다. 고미숙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고대철이 둘의 관계를 물었다. 그러자 강동하는 "어머니 오시면 정식으로 말씀드리겠지만 수연씨랑 저 사귀기로 했다"라며 사귀는 사이라고 알렸다. 이를 엿들은 고미숙은 충격에 휩싸였다.

lll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