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지난 시즌 재앙이었어" 언급했던 데 헤아, "아직도 남아 있을 거야" 한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하근수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시즌 2번째 경기만에 추락했다. 다비드 데 헤아는 여전히 지난 시즌에 겪었던 어려움이 남아 있다고 한숨을 쉬었다.

맨유는 14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브렌트포드 커뮤니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브렌트포드에 0-4로 패배했다. 이로써 맨유(승점 0, 2패, 1득 6실)는 리그 최하위까지 추락했다.

충격적인 결과였다. 전반 10분 맨유는 후방 빌드업 과정에서 상대에 볼을 빼앗긴 다음 조시 다 실바에게 슈팅을 허용했다. 충분히 막아낼 수 있는 슈팅이었고 데 헤아 역시 방향을 읽고 몸을 날렸지만 온전히 처리하지 못했다. 맨유는 내주지 않아도 될 실점으로 끌려가기 시작했다.

다음 실점도 실망스러웠다. 전반 18분 데 헤아가 크리스티안 에릭센에게 패스하는 사이 마티아스 옌센이 강하게 압박을 넣어 볼을 탈취했다. 옌센은 침착하게 마무리하면서 쐐기골을 터뜨리고 맨유를 침몰시켰다. 압박을 당한 에릭센과 패스를 건넨 데 헤아 모두 아쉬움이 컸다.

남은 전반전 맨유는 두 차례 추가 실점을 허용하며 완전히 무너졌다. 후반전에 돌입한 맨유는 타이럴 말라시아, 라파엘 바란, 스콧 맥토미니, 안토니 엘랑가, 도니 반 더 비크를 교체 투입했지만 결실을 맺지 못했다. 결국 맨유는 무득점 4실점 완패를 당하며 30년 만에 리그 최하위로 추락했다.

경기 종료 이후 데 헤아는 "내가 책임을 져야 한다. 오늘 팀에 2골을 내줬다고 생각한다. 첫 실점은 그렇게 될 수 없었다. 훨씬 더 잘 대응해야 했지만 2골을 희생시킨 것 같다"라며 패배에 대한 책임을 졌다. 그러면서 "지난 시즌은 어려웠고 아마 여전히 우리 마음속에 남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우리에겐 새로운 선수와 감독이 있다. 계속해서 배우고 개선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데 헤아는 지난 시즌에 대해 "나와 모든 동료들에게 때때로 혼란스러웠고 힘든 시즌이었다. 어떤 경기는 엉망진창이었고 재앙과 같았다. 다시는 그러한 일이 얼어나지 않도록 배워야 한다"라고 언급한 바 있다. 하지만 오늘 맨유는 다시 무너졌고, 데 헤아는 여전히 지난 시즌 악몽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