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강인, "세계 최고 라리가서 활약하면 카타르WC 갈 수 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우충원 기자] 마요르카 2년차를 맞는 이강인이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마요르카는 오는 16일(이하 한국시간) 아틀레틱 빌바오와 2022-2023 스페인 라리가 개막전을 펼친다.

지난 시즌 마요르카에 합류한 이강인은 치열한 주전 경쟁을 펼쳤다. 갑작스럽게 감독이 바뀌면서 새롭게 부임한 하비에르 아기레 감독과 궁함이 좋지 않았다. 수비적인 전술을 사용하는 아기레 감독 아래서 이강인은 출전 시간이 많지 않았다. 강등경쟁을 펼친 마요르카의 사정 때문에 이강인은 주로 교체로 출전했다. 극적으로 잔류한 가운데 이강인도 새로운 도전을 펼치게 됐다.

이강인은 시즌 개막을 앞두고 14일 마르카에 게재된 인터뷰서 “선수들 모두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 지난해에 비해서는 어려움을 겪지 않고 시즌을 펼치고자 하느 ㄴ의지가 강하다. 아틀레틱 빌바오와 경기는 치열한 경기가 될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잘 준비했다고 생각한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어 그는 “프리시즌 동안 기회가 왔을 때 잡기 위해 노력했다. 올 시즌도 마찬가지다. 감독님께서 기회를 주신다면 놓치지 않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강인은 프리시즌 경기서 꾸준히 출전했다. 물론 선발과 교체를 오가며 활약했다. 이강인은 자신이 재능을 발휘할 수 있는 중앙 미드필더와 공격형 미드필더를 오가며 활약했다.

특히 이강인도 생존을 위해 변화하고 있음을 보여줬다. 무엇보다 플레이가 한결 간결해져 단점으로 지적됐던 공을 오랫동안 소유하려 하는 모습이 눈에 띄게 개선됐다. 대신 간결한 원터치 패스를 더 많이 시도했다. 스피드 약점을 메우고 장점을 부각시킬 수 있는 새로운 플레이 스타일을 찾아나가기 시작한 것.

발렌시아를 떠나 새로운 도전을 펼쳤던 이강인은 “10세 때부터 발렌시아에서 뛰었다. 이적해야 하는 상황이 어려웠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열심히 노력하면서 새로운 도전을 펼치는 것은 정말 중요한 일”이라고 전했다.

또 자신의 롤모델에 대해서는 “어렸을 때부터 마라도나의 영상을 만이 봤다. 항상 그를 좋아했고 따라하기 위해 노력했다. 마라도나는 나를 축구장으로 이끈 사람”이라고 말했다.

한편 2022 카타르 월드컵 출전에 대해서는 “앞으로 남은 4개월 동안 치열하게 준비를 펼쳐야 한다. 정신적-신체적으로 월드컵에 나설 수 있는 상황을 만들어야 한다. 월드컵은 모든 선수의 꿈이고 최고 선수들이 모인 라리가에서 좋은 모습을 보인다면 월드컵에 출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 10bird@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