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황인범 UEL 데뷔 청신호…올림피아코스, 승부차기 끝 PO 진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올림피아코스 선수단 / 사진=올림피아코스 공식 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황인범(올림피아코스)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무대 데뷔가 한 발 더 가까워졌다.

올림피아코스는 12일(한국시각) 슬로바키아 브라티슬라바의 나로드니 푸트발로비 슈타디온에서 열린 2022-2023 UEL 3차예선 2차전에서 슬로반 브라티슬라바(슬로바키아)와 2-2 무승부를 기록한 뒤 승부차기에서 4-3으로 이겼다.

지난 홈 1차전에서 1-1로 비겼던 올림피아코스는 원정 경기에서 승리를 기록하며 유로파리그 본선 진출의 마지막 관문으로 향하게 됐다.

올림피아코스는 아폴론 리마솔(키프로스)과 홈 앤 어웨이로 플레이오프 두 경기를 치른다. 이 경기에서 승리한다면 본선 무대로 향하게 된다.

앞서 러시아 프로축구 구단인 루빈 카잔에서 뛰었던 황인범은 러시아축구협회의 미흡한 행정으로 유로파리그 3차 예선 명단에 포함되지 못했다. 자연스레 유로파리그 데뷔도 미뤄졌다. 만약 올림피아코스가 본선에 오른다면 뛸 수 있게 된다.

전반을 소득 없이 0-0으로 마친 양 팀은 후반 들어 득점을 만들었다.

후반 9분 올림피아코스가 필립 싱커나헬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후반 종료 직전 브라티슬라바의 이반 사폰지치에 동점골을 허용해 연장전으로 향했다.

올림피아코스는 연장 전반 11분 아기부 카마라의 골로 앞섰으나 연장 후반 3분 앤드레 그린에게 동점 헤딩골을 허용해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브라티슬라바의 선축으로 시작한 승부차기에서 올림피아코스는 1번 키커 피에르 쿤데가 실축했지만, 나머지 4명의 키커가 모두 침착하게 성공했다.

반면 브라티슬라바는 세 번째와 다섯 번째로 나선 유라이 쿠츠카와 조르지 차크베타제가 실축하며 패배를 면치 못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