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돌싱포맨’ 박세리 “상금 130억, 투자 관심 없다…갖고 있는 걸 좋아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돌싱포맨’ 박세리가 현역시절 상금에 대해 언급했다.

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서는 박세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상민은 박세리에 대해 “2008년 한국인 최초 상금 천만 달러 돌파했다. 이미 상금만 130억”이라고 소개했다.

이에 탁재훈은 “이런 게스트만 계속 나왔으면 좋겠다”며 “130억이 지금 얼마가 되어있냐”고 물었고, 박세리는 코인에 대한 질문에 “저는 투자에는 관심이 없다”며 “그냥 갖고 있는 걸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세상에 공짜는 없다. 쉽게 벌리지 않는다. 투자에는 관심이 없고, 주식도 전혀 안 한다”고 밝혔다.

또한 박세리는 아시아인 최초, 최연소 나이에 LPGA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고. 그는 “LPGA 명예의 전당과 세계 명예의 전당에도 올라가 있다. 한 해에 동시에 입성하게 됐다”며 “7년 만에 우승 포인트를 다 쌓았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돌싱포맨’ 방송 캡처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