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관객의 열정은 여름보다 뜨겁다…환상의 집 '하우스 오브 원더'[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지코부터 코난 그레이까지, 최고의 가수들이 여름밤을 후끈 달궜다.

코난 그레이, 지코, 존케이, 톰 미쉬 등은 7일 일산 킨텍스 제2전시관에서 열린 '하우스 오브 원더' 무대에 올랐다.

'하우스 오브 원더'는 종합 아티스 IP 플랫폼 원더월이 선보이는 첫 대형 뮤직 페스티벌로, '놀라움의 집으로 초대'라는 콘셉트 아래 관객을 만났다.

6일에는 한국에서 두터운 팬덤을 자랑하는 영국 출신 3인조 밴드 뉴 호프 클럽을 비롯해 독보적 음색의 소유자 자이언티, 힙합신의 아이콘 이센스, 감각적인 음악색의 이모셔널 오렌지스, 사브리나 클라우디오, K팝의 차세대를 이끌고 있는 트레저, 피원하모니 등이 출연했다.

7일에는 소집해제 후 최근 네 번째 미니앨범 '그로운 애스 키드'를 발표하고 컴백한 지코를 비롯해 영국 출신의 기타리스트 톰 미쉬, 유튜브를 통해 전 세계를 호령하는 팝스타로 성장한 코난 그레이, 존케이와 다운, 콜드, 애쉬 아일랜드, 기리보이 등이 출연해 관객을 열광시켰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존케이는 '하우스 오브 원더'를 통해 첫 내한해 한국 팬들을 사로잡았다. 댓글에 한국어밖에 없다는 농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한국 팬들에게 압도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패러슈트'를 비롯해 '칠', '러닝 하우 투 러브' 등을 부른 그는 한국 팬들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전했다.

그는 "제가 얼마나 한국을 사랑하는지 말씀드렸나. 여러분들을 사랑한다"라며 "굿바이지만 이걸로 진정한 굿바이는 아니다. 다시 한국에 돌아오겠다"라고 재내한을 약속했다. '칠'을 부르며 무대 아래로 내려온 존케이는 관객들과 하나하나 하이파이브를 나누는가 하면, SNS에서 화제가 된 '자몽소주' 티셔츠까지 챙겨입고 나와 떼창을 유도하며 분위기를 절정으로 이끌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톰 미쉬는 일본의 '후지록 페스티벌'을 찍고 한국 '하우스 오브 원더'로 날아왔다. 2019년 첫 내한해 환상적인 무대로 한국 팬들의 호평을 받았던 그는 3년 만에 한국을 찾았다.

무대에는 조엘 컬페퍼도 게스트로 함께했다. 톰 미쉬는 '디스코 예스', '머니', '타이달 웨이브' 등을 부르며 '하우스 오브 원더'를 아름다운 선율로 꽉 채웠다.

지코는 티셔츠가 흠뻑 젖을 정도로 열정적인 무대 매너를 보여주며 '하우스 오브 원더'를 열광시켰다. 신곡 '괴짜', '서울 드리프트'를 비롯해 '유레카', '오키도키', '거북선', '너는 나 나는 너', '아무 노래', '아티스트', '보이즈 앤드 걸스', '웨니 위디 위키' 등 히트곡으로 세트리스트를 꽉 채웠다.

지코는 "잘 논다", "잘 한다"라고 가수만큼이나 열정적인 '하우스 오브 원더' 관객에 감탄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가 빨리 끝났으면 좋겠다"라고 염원했다.

그러면서 지코는 관객과 소통하면서 "건강 위험이 감지되시는 분 있으면 손 들어달라. 건강이 최고"라고 오랜 스탠딩 공연에 지친 관객을 체크하는 센스를 보이기도 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연의 대미는 미국 출신 가수 코난 그레이가 장식했다. 코난 그레이는 유튜버로 이름을 알려, MZ세대를 대표하는 팝 스타로 발돋움했다. 내한은 이번이 처음이다.

'디재스터'로 공연의 포문을 연 코난 그레이는 '텔레패스', '크러시 컬처', '무비스', '위시 유 워 소버' 등으로 에너지 넘치는 무대를 선사했다. 관객석에서는 연신 떼창이 터져 나왔고, 코난 그레이는 "생애 첫 내한인데 따뜻하게 맞아주셔서 감사하다"라고 관객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코난 그레이는 귀여운 한국어 인사로 관객의 '엄마 미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그는 "오래 전 한국인 새어머니가 있었는데 함께 반려견을 키웠다. 한국어로 딱 세 단어를 배웠는데 그게 '엎드려', '냉장고', '아깝다'"라며 "오늘 배운 새로운 단어는 사랑해다. 사랑해!"라고 외쳐 무더위보다 더 뜨거운 열기를 자랑한 한국 팬들을 향한 애정을 전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