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SSG, 아마 유망주 사전접촉 의혹 논란...KBO, 경위서 제출 지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프로야구 SSG랜더스가 아마추어 유망주와 사전 접촉(템퍼링)을 했다는 논란에 휘말렸다.

한국야구위원회(KBO) 사무국은 최근 불거진 SSG 랜더스의 탬퍼링 의혹과 관련해 경위서를 제출하도록 6일 지시했다.

이에 앞서 SSG 구단은 최근 고교·대학 선수 등을 2군 시설이 있는 인천 강화 퓨처스 파크로 불러 최첨단 장비로 이들의 각종 데이터를 측정한 사실이 밝혀졌다.

SSG는 올해 초 문화체육관광부 주최단체 지원금 공모 사업에 지원해 바이오메카닉스 훈련 관련 사업 수행 구단으로 선정된 바 있다. 이 사업을 통해 측정한 유소년 야구 선수들의 데이터는 해당 학교에 보내 선수들의 체계적인 관리와 육성에 사용된다. 구단은 데이터를 보관할 수 없다.

문제는 오는 9월로 예정된 신인드래프트 참가 대상 선수가 일부 포함됐다는 점이다. KBO리그에서 금지된 탬퍼링을 했다는 오해를 충분히 받을만 하다. KBO와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의 협정서에 따르면 드래프트 지명 이전에 선수를 접촉할 경우 구단의 1라운드 지명권을 박탈할 수 있다.

KBO 사무국은 SSG의 경위서를 살펴 사업 수행 과정에서 벌어진 단순 부주의인지, 명백한 사전 접촉인지 등을 확인한다는 계획이다.

SSG 구단 관계자는 “현재 구단 내부적으로 사실 확인 중이고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며 “지난해 사업을 어떻게 시작했고 진행했는지 구단이 자체적으로 확인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