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재성, 구천교도소장 된다…‘빅마우스’ 출연 확정(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배우 정재성이 권력을 행사하는 교도소장으로 변신한다.

1일 소속사 인연엔터테인먼트 측에 따르면 “정재성이 MBC 새 금토드라마 ‘빅마우스’의 박윤갑 역으로 출연한다”라고 전했다.

정재성이 출연을 확정한 ‘빅마우스’(크리에이터 장영철·정경순, 극본 김하람, 연출 오충환, 제작 에이스토리·스튜디오드래곤·에이맨프로젝트)는 승률 10%의 생계형 변호사가 우연히 맡게 된 살인 사건에 휘말려 하루아침에 희대의 천재사기꾼 ‘빅마우스’(Big Mouse)가 되어 살아남기 위해, 그리고 가족을 지키기 위해 거대한 음모로 얼룩진 특권층의 민낯을 파헤쳐가는 이야기이다.

매일경제

정재성 사진=인연엔터테인먼트


정재성은 극 중 구천교도소장 박윤갑 역을 맡아 열연한다. 박윤갑은 자신만의 규율과 방식으로 흉악범들을 통제하며, 교정 당국도 그의 능력을 인정해 간섭하지 않을 만큼 교도소 내에서는 막강한 권력을 행사하는 인물이다.

그동안 정재성은 드라마 ‘연모’, ‘악마판사’, ‘부부의 세계’, ‘검사내전’, ‘나의 아저씨’부터 영화 ‘킹메이커’, ‘방법 : 재차의’, ‘악질경찰’, ‘골든슬럼버’, ‘내부자들’ 등 다양한 분야를 넘나들며 신 스틸러의 활약을 톡톡히 했다. 최근 드라마 ‘지금부터, 쇼타임!’에서는 강국경찰서장 서창호 역의 탐욕스러운 면모를 실감 나게 그려내며 극을 더욱 풍성하게 했다.

이렇듯 장르는 물론 드라마와 영화 등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는 정재성이 ‘빅마우스’에서 보여줄 새로운 모습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빅마우스’는 ‘닥터 로이어’ 후속으로 오는 7월 29일 밤 9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