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자배구, '9연패' 수모…남은 상대도 상위권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태국과의 VNL 예선 9차전에서도 진 한국 여자배구대표팀(국제배구연맹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여자 배구가 한 수 아래로 여기던 태국에도 한 세트를 얻지 못하며, 9연 패 수모를 겪었다.

세계랭킹 19위 한국은 29일(한국시간) 불가리아 소피아의 아르미츠 아레나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3주 차 예선 라운드 9차전에서 태국(14위)에 세트 스코어 0-3(11-25·22-25·17-25)으로 패했다.

세대교체 중이긴 하나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9전 전패를 당하고 승점을 단 1점도 못 얻는 저조한 경기로 참가 16개 나라 중 최하위를 면치 못했다.

FIVB 규정에 따라 세트 스코어 3-0 또는 3-1로 이긴 팀은 승점 3을 얻는다. 3-2로 이긴 팀은 승점 2를 챙기고, 2-3으로 진 팀에도 승점 1이 돌아간다.

한국은 9번의 경기에서 단 1세트만 따내는 데 그쳤다.

이에 반해 태국은 5승 4패를 거두며 승점 15를 쌓아 예선 상위 8개 나라가 겨루는 파이널 라운드 출전 가능성을 높였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아시아 라이벌인 일본과 태국에 모두 0-3으로 졌다.

점수가 말해주듯 한국은 1세트에서 태국의 빠른 공격에 수비 집중력이 크게 흔들리며 범실을 쏟아내고 가로막기 득점을 숱하게 헌납했다.

중반까지 대등한 경기를 펼치다가 악순환이 반복되며 10-18로 끌려갔다.

단조로운 공격 패턴 탓에 한국은 1세트에서만 그다지 높지 않은 태국 블로커 진에 10점이나 갖다 바쳤다. 범실은 7개를 남겼다.

한국은 2세트 들어 13-10으로 앞서 나갔으나 박정아(한국도로공사)의 공격이 잇달아 코트를 벗어나 14-14 동점을 허용했다.

이후 강소휘(GS칼텍스)의 공격이 블로킹에 차단당해 16-19로 밀린 뒤 잃어버린 주도권을 다시는 되찾지 못했다.

3세트 시소게임 양상이 연속 실점으로 16-21로 걷잡을 수 없이 벌어지자 한국은 사실상 백기를 들었다.

한국은 블로킹 수에서 6-17로 크게 뒤졌고, 범실은 태국(10개)보다 배 이상인 21개를 기록했다. 박정아가 12점으로 한국에서 가장 많은 점수를 올렸다.

한국은 3경기를 남겨뒀다. 브라질(7월 1일 오전 2시) 이탈리아(7월 1일 오후 11시 30분) 중국(7월 3일 오후 7시 30분) 등을 상대한다. 하지만 이들은 객관적인 전력에서 한국에 앞선다. 이번 대회 3위 브라질, 4위 이탈리아, 6위 중국을 차례로 상대해야 해 대회 전패 최하위의 성적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이투데이/김우람 기자 (hura@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