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류진 첫째 아들, 빗길 사고 당했나…“다행히 큰 수술은 피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배우 류진의 아들이 수술을 받은 근황을 전했다.

28일 류진의 아들 찬형, 찬호 형제의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빗길 조심하세요. 코로나로 보호자마저 입실 불가 만 14세 소아는 씩씩하게 혼자서 토닥토닥 다 잘될 거야. 괜찮아”라는 글이 게재됐다.

이어 “많은 분들의 걱정과 기도 덕분에 다행히도 큰 수술을 피했어요”라며 “수술은 잘 끝냈구요, 건강하게 잘 회복할게요”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수술을 마친 후 누워있는 아들 찬영 군의 모습이 담겨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이에 누리꾼들은 “빗길에 넘어졌나요?”, “너무 놀랐어요”, “빨리 회복하시길” 등의 댓글을 남겼다.

한편 류진은 지난 2006년 승무원 출신 아내와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류진 아들 SNS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