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다리고, 또 기다렸다!"…세븐틴, 캐럿과 달린 '비 더 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디스패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Dispatch=오명주기자] “대체 얼마나 보고싶었어~!"

세븐틴에게도, 캐럿에게도 기다리고 또 기다리던 무대였다. 세븐틴이 2년 4개월 만의 대면 콘서트로 고척돔을 뜨겁게 달궜다.

그도 그럴 게, 팬데믹 이후 처음 마주하는 대면 콘서트다. 지난 2019년 펼쳤던 두 번째 월드투어 ‘오드 투 유’(ODE TO YOU) 이후 더 이상 공연을 열지 못했다.

이날 멤버들의 얼굴엔 설렘과 긴장이 동시에 묻어났다. 공연 내내 쉴 새 없이 달리고, 또 달렸다. 공연 시간은 앵콜까지 4시간을 훌쩍 넘겼다.

“2년 4개월이라는 시간이 정말 짧지 않은 시간이거든요. 캐럿들, 정말 오랜만입니다. 너무너무 보고 싶었어요!”

세븐틴이 25~2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3번째 월드투어 ‘세븐틴 월드 투어 비 더 선’(BE THE SUN)을 펼쳤다.

양일간 3만 5,000명의 캐럿들이 모였다. 팬들도 감격스러운 순간이었다. 온갖 플랜카드와 응원봉을 든 채 세븐틴을 맞이했다.

디스패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작 전부터 폭발적인 인기였다. 세븐틴은 월드투어 첫 개최지인 서울 2회 공연을 전석 매진시켰다. 오픈과 동시에 초고속 솔드아웃을 달성했다.

예매처 인터파트 티켓 홈페이지는 접속 오류까지 발생했다. 수많은 인원이 동시에 접속해 트래픽이 초과된 것. 그만큼 세븐틴의 콘서트를 기다렸다는 의미기도 하다.

현장은 어땠을까. 이날 세븐틴이 준비한 세트리스트는 총 24곡. ‘비 더 선’을 표현하는 태양을 상징해 붉은 색으로 무대를 꾸몄다.

세븐틴은 ‘핫’으로 뜨겁게 포문을 열었다. 멤버들은 올블랙룩으로 무대에 등장했다. ‘핫’에 이어 ‘마치’와 ‘히트’를 연달아 펼쳤다.

초반부터 열정 넘치는 퍼포먼스로 팬들의 마음에 불을 지폈다. 폭발적인 라이브로 열기를 더했다. 세븐틴은 “오늘도 불태워버리자”고 소리 질렀다.

팬들과도 반가운 인사를 나눴다. “팬데믹 때문에 2년 반만에 만나게 됐다”며 “오랜만에 만난 만큼 캐럿들도 스트레스 쫙 풀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디스패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다린 만큼 달리고, 달리고, 또 달렸다. 세븐틴은 2년 4개월의 대면 공연인 만큼, 팬을 위해 몸을 불싸질렀다. 퍼포먼스 하나 하나 마다 열정과 열심이 묻어났다.

퍼포먼스는 기본에 불과했다. 세븐틴은 ‘자체 제작돌’이라는 수식어에 걸맞게 세트리스트등 공연 전반에 직접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는 후문이다.

히트곡 퍼레이드로 몸을 불싸질렀다. ‘락 위드 유’, ‘만세’, ‘레프트 앤 라이트’, ‘아주 나이스’, ‘쉐도우’, ‘크러쉬’, ‘달링’, ‘헤븐스 클라우드’ 등을 선보였다.

무대에 누워 숨을 고를 정도. 멤버들은 “캐럿들 딱 10초만 기다려 달라”며 “캐럿들의 응원봉이 마치 밤하늘에 떠 있는 별같다”라고 말하며 가쁜 숨을 내쉬었다.

그럼에도, 열정 또 열정이었다. 멤버들은 “온 힘을 다해서 최선을 다하자는 마음이었다. 지금 힘들어서 쓰러져도 더 달리겠다. 공연을 할 수 있어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가까이서 보니까 너무 좋아요. 캐럿들도 좋죠? 얼마나 보고 싶었어~ 이렇게 같이 있으니까, 이곳이 정말 말 그대로 천국 같아요."

디스패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닛 공연도 빼놓을 수 없었다. 먼저, 퍼포먼스 팀은 ‘문워커’와 ‘웨이브’로 무대의 시작을 알렸다. 반짝이는 올화이트 의상으로 팬들의 시선을 사로 잡았다.

특히, ‘문워커’로 팬들의 마음을 울렸다. 디에잇에 따르면, 멤버들은 2~3일이라는 짧은 시간 안에 안무를 습득해 소화해낸 것.

퍼포먼스는 신비로움이 느껴졌다. 멤버들은 물이 흐르는 벽 뒤에서 퍼포먼스를 펼쳤다. 마치 물 속에서 춤을 추는 느낌이었다. 하나가 된 듯한 하이라이트 신은 압권이었다.

보컬 팀은 ‘나에게로 와’로 무대를 시작했다. 격한 퍼포먼스 후의 무대인 만큼, 힘들 법도 하지만 목소리는 일절 흔들림이 없었다.

‘매일 그대라서 행복하다’로 분위기를 절정으로 끌어올렸다. 멤버들은 객석 가까이로 다가가 한명 한명 눈을 마주치며 노래했다. 팬들은 떼창을 펼치며 뭉클한 감동을 전했다.

마지막은, 힙합팀이었다. ‘게임보이’로 쿨한 매력을 과시했다. 말 그대로 힙함이 느껴졌다. 팬들도 자리에서 일어나서 춤을 추기 히작했다.

‘백 잇 업’은 전주가 시작되자마자 응원봉이 세차게 흔들렸다. 멤버들은 댄서들과 한 몸처럼 움직였다. 노래 중간중간 ‘캐럿’을 외쳤다. 다함께 공연을 즐겼다.

디스패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의 길에서, 더 최고가 되어보겠습니다.”

이번 공연은 ‘태양이 되자’는 의미다. 최근 발매한 4집 ‘페이스 더 선’의 연장선이다. ‘스스로 태양이 되고 싶다’ ‘빛으로 더욱 가득 채우겠다’는 뜻을 담았다.

세븐틴의 의지기도 하다. 2년 4개월이라는 (공연) 공백기와 더불어 데뷔 7년 만에 입성한 고척돔 무대. 멤버들은 이날 유독 감격에 젖은 모습이었다.

“7, 8년 차쯤이면 욕심이 없어질 줄 알았어요. 막상 그 연차가 되니, 더 팬들이 자부심을 느낄 수 있게 하고 싶어요. 더 열심히, 더 올라가고 싶습니다!”

캐럿에 의해, 그리고 캐럿을 위해 던지는 메시지였다. 끝까지, 13명이 함께 노래하고 춤추고, 노래하겠다는 것. 그 시작은 모두 ‘캐럿’이었다.

다음은, 세븐틴이 캐럿에게 전한 소감이다.

디스패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결같이 사랑한다는 게 정말 힘들다는 거 너무나도 잘 알고 있어요. 저희 자리에서, 저희 길에서 최고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캐럿을 위해서요.” (에스쿱스)

“콘서트를 할 수 있는 것 자체가 캐럿 덕분이에요. 이 순간이 제 인생 최고의 순간이 될 것 같아요. 캐럿은 우리 존재의 이유입니다.” (디에잇)

“너무 행복했습니다. 캐럿들이 어디 가서 ‘나 캐럿이다’라고 말했을 때 자랑스러울 수 있도록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같이 최고가 돼요 캐럿들!” (호시)

“많은 말을 고민했어요. 막상 이 시간이 오니까 좋은 가수, 좋은 아들이 되겠다는 말 밖에 못드리겠어요. 앞으로도 세븐틴으로 열심히 활동하는 원우가 되겠습니다.” (원우)

“이런 교류, 소통이 너무 그리웠어요. 함성 소리, 사랑스러운 눈빛…너무 보고싶었어요. 끊임없는 사랑과 힘들에 보답할 수 있게 열심히 하겠습니다.” (조슈아)

“이 순간만을 기다린 것 같아요. 제가 왜 가수를 하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이틀이었어요. 세븐틴의 존재의 이유는 캐럿들입니다. 사랑합니다.” (디노)

“10년 이상 춤을 추고 노래했는데도 불구하고 아직도 최고가 되자는 강한 의지가 남아 있어요. 그 원동력은 딱 하나에요. 캐럿들이요. 오랜만에 봐서 너무 행복했어요.” (우지)

“이렇게 큰 공연장을 다 채워준 캐럿에게 정말 너무 고마워요. 정말 행복했습니다. 공연 준비에 힘들다가도, 캐럿들 생각하면 하나도 힘들지 않았어요!” (도겸)

“무대에서 캐럿들 보니까 그런 생각이 나요. ‘맞아. 이 함성, 이 광경…이걸 보고 싶어서 내가 팔이 아픈데도 공연을 하고 싶다고 했지”라고요. 너무 사랑합니다.” (정한)

“저의 행동 모든 것들이 캐럿들을 위한 행동이 될 수 있게, 항상 캐럿들만을 생각할게요. 와주셔서 너무 감사드립니다. 사랑합니다.” (민규)

“우리 이렇게 거침없이 앞을 향해 나아가고 있는데, 한단계 한단계 마다 아름다운 풍경이 있어요. 캐럿들이 함께 있기 때문에 더 기쁘고 행복하게 볼 수 있어요.” (준)

“이 광경을 보면서 완전히 실감이 나지 않는 것 같아요. 압도적이고, 신기하고….이렇게 큰 행복감을 안겨주셔서 감사하고 사랑합니다.” (버논)

“13명이 함께라는 게 당연한게 아니라고 생각해요. 너무 고마워요. 캐럿에게는 지칠 때는 잠시 기대기도 하고, 열심히 하는 세븐틴이 되겠습니다! ” (승관)

디스패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 © 디스패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