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필드여신' 유현주 '갤러리 시선 집중' [MK화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필드여신' 유현주(28·골든블루)가 초청 선수로 시즌 첫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 출전했지만 아쉽게 컷 탈락했다.

유현주는 25일 경기 포천에 위치한 포천힐스 컨트리클럽(예선 파72/6,610야드, 본선 6,506야드)에서 2022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 2022'(총상금 8억 원, 우승상금 1억 4,400만 원) 2라운드에 출전했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티잉그라운드서 남다른 스트레칭으로 몸 풀어요


매일경제

172cm 큰 키에서 나오는 강력한 티샷.


지난해 9월 엘크루-TV조선 프로셀러브리티 이후 9개월만에 정규투어에 참가한 유현주.

2011년 KLPGA에 데뷔한 유현주는 최근 골프 예능(SBS 편먹고 공치리)에 출연하면서 더욱 유명세를 타면서 이날 수많은 갤러리들을 몰고 다니면서 플레이를 가졌다.

매일경제

1번 홀 티샷 후 싱그러운 미소로 이동하는 유현주.


매일경제

내리막 라이에서 핀에 붙이는 정교한 어프로치샷.


매일경제

최근 골프예능에 출연, 유명세를 타면서 갤러리들을 몰고 다니는 유현주.


매일경제

그린위를 런웨이로~


매일경제

남다른 몸매와 패션 감각으로 시선집중.


매일경제

아쉽게 버디를 놓치는 유현주.


매일경제

아쉽게 컷 탈락했지만 구름 관중을 몰고 다닌 유현주.


지난해 상금랭킹 109에 그쳐 올해 투어 시드를 잃은 유현주는 이날 1타를 줄였으나 최종합계 4오버파 148타, 공동 94위로 컷 탈락했다.

[포천(경기)=김영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