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옥주현 정말 떳떳하냐…참고 있는 스태프 많다” 폭로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뮤지컬 배우 옥주현을 둘러싼 스태프의 폭로가 등장했다.

25일 자신을 뮤지컬 ‘황태자루돌프’의 스태프라고 밝힌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옥주현 배우님 오랜만이에요, 팬들 적당히 하라고 해주세요’라는 제목으로 글을 게재했다.

A씨는 “벌써 ‘루돌프’ 초연 함께한 게 10년이 다 됐다”며 “이번 사태를 보며 공감하는 부분도 있고 안타까운 부분도 있다”고 입을 열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황태자 루돌프’의 대본이 담겨있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지금 많은 선배님이 입장을 밝히신 후 옥주현 배우님 팬들에게 입에 담을 수 없는 인신공격과 성추행 등을 겪고 계시다”며 “옥주현 배우님 정말 떳떳하시냐. 동료 배우들만 업계인이 아니다. 작품 하나 올라가면 많은 분들이 함께 작업한다. 가장 주목받는 건 배우님이지만 정말 많은 스태프들과 오케스트라 단원 등이 함께 작품을 만든다”고 밝혔다.

이어 “어떤 배우가 어떤 사고를 치고 있는지, 어떤 행동으로 누군가를 곤란하게 했는지 우리 다들 알지 않나”라며 “선배님들의 성명문 두 번째 항목이 왜 나왔겠냐. 스태프들은 모든 배우들과 함께 작품을 위해 서로 도와가며 자신의 포지션을 잘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지금 옥주현 배우님 팬들이 선을 넘어도 너무 넘고 있다”며 “연대하신 분들 왕따 가해자로 몰려 함부로 말하고, 성추행하게 방관하지 말아달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이 가벼운 해프닝으로 끝나기보다 문제 있는 배우들이 ‘진짜 존재한다면’ 이번 기회에 모두 정화되기를 바란다”며 “그래도 한때 동료였던 분이라 아직 참고 있는 많은 스태프가 있다는 걸 알아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옥주현은 지난 21일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글을 SNS에 게재한 뮤지컬 배우 김호영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이후 1세대 뮤지컬 배우 박칼린, 최정원, 남경주는 업계 내 불공정을 자정하자는 호소문을 공개했다. 이에 옥주현은 24일 “김호영에 대한 고소는 취하할 것”이라고 밝히며 “‘엘리자벳’ 캐스팅에 관여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옥주현은 “뮤지컬 배우 선배님들의 호소문을 읽어보았다. 저 또한 뮤지컬을 사랑하고 아끼며, 17년간 뮤지컬에 몸을 담은 한 사람으로서 저를 둘러싼 의혹들과 그것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신중하지 못했음을 깨달았고 반성했다”고 전했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세계일보 DB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