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와 손잡는 K팝

헝가리 '한국의 날' 축제에 1만명 참여…K팝·K푸드 즐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현지 대사관·문화원 개최…헝가리 국회의장 한복 입고 인증샷

"한국문화 체험할 수 있는 자리…양국 문화협력 외연 확대되길"

연합뉴스

부다페스트 밀레나리쉬 공원에서 열린 '한국의 날' 축제 장면
[주헝가리 한국대사관·한국문화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한국의 날' 축제에 1만 명의 관람객이 참여하는 등 성황을 이뤘다고 주최 측인 현지 대사관과 한국문화원이 24일 밝혔다.

'2022 한국의 날: 코리아 ON'(한류 컴-온)으로 명명한 이행사는 지난 21일(현지시간) 부다페스트 밀레나리쉬 공원에서 열렸다.

축제에는 코트라 등 헝가리 주재 한국 기관은 물론 20여 개 현지 한류 동아리, 헝가리 진출 한국 기업, 현지 한국 식당, 한국 제품을 유통·판매하는 헝가리 기업, 대학 한국학과 등이 참여했다.

개막식에는 쾨비르 라슬로 헝가리 국회의장, 외교부·재무부·헝가리투자청(HIPA) 등 주요 부처 고위 인사, 주요 대학 총장, 헝가리 내 주요국 대사, 피아니스트 아담 죄르지 등 정계·재계·문화계 인사 100여 명을 비롯해 1만 명이 넘는 시민이 현장을 찾아 한국문화를 체험했다.

쾨비르 의장은 "오늘 행사는 한국문화와 한국의 정체성을 체험할 소중한 기회의 자리"라며 "축제를 통해 양국 문화협력의 외연이 확대되고, 이를 바탕으로 양국 국민 간 관계도 긴밀해지길 바란다"고 했다.

연합뉴스

박철민 헝가리 대사(왼쪽)와 쾨비르 헝가리 국회의장이 한복을 입은 장면
[주헝가리 한국대사관·한국문화원 제공]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실내에서는 태권도 쇼, 한국전통무용과 음악, K팝 커버댄스 등 전통부터 현대까지 다양한 장르의 공연과 K-뷰티 메이크업 쇼 등을 선보였다.

특히 오후 7시부터 2시간가량 열린 K팝 파티는 동아리의 커버댄스에 맞춰 600명이 넘는 관객이 함께 춤추며 노래하는 장관을 연출하며 피날레를 장식했다.

실외 부스에서는 투호 던지기, 공기놀이, 딱지치기, 제기차기 등 전통 놀이를 즐길 수 있었다. 한복 입어보기, 민화 그리기, 한지 공예 만들기, K팝·태권도 배워보기, 한국 전통악기 체험 등 어린이와 가족을 위한 다양한 체험 행사도 마련됐다.

한복 입어보기 부스에는 행사 시작부터 끝까지 한복을 입어보고 싶어하는 관객들의 줄이 길게 늘어섰다. 또 무궁화꽃이피었습니다, 줄다리기 등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 등장한 놀이에도 관람객들의 참여가 이어졌다.

연합뉴스

헝가리 '한국의 날' 축제에서 한복을 입어보려는 관람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주헝가리 한국대사관·한국문화원 제공]


줄다리기 게임에 참가한 현지 방문객은 "드라마 속 단체게임을 해보고 싶었지만, 이렇게 많은 인원과 할 수 있는 기회가 없었다"며 "오늘 처음 본 사람들인데도 같은 팀이 되어 게임을 하니 벌써 친해진 것 같다"고 말했다.

K-푸드 코너도 인기를 끌었다. 김밥, 닭강정, 떡볶이, 잡채, 붕어빵, 핫도그는 관람객들의 입맛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고 한다.

한국 과자, 컵라면 등 한국 제품 판매 부스와 더불어 문화원 한식 강좌 수강생들이 준비한 김치 담그기 체험 행사에도 발길이 이어졌다.

현지 진출 한국 기업들의 부스에서는 현지인들에게 최신 제품을 소개하는 체험과 제품 시연을 했다. 한국 기업에 취업을 원하는 방문객을 대상으로 취업 상담도 진행했다.

한국 뷰티 제품을 수입해 판매하는 현지 유통업체 부스에는 어디에서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지 문의하는 관람객이 쇄도했다.

박철민 헝가리 대사는 "오늘은 5천400여 명의 헝가리 내 한국인들에게 아주 즐거운 날이며, 양국 관계에서도 새로운 이정표가 되는 날"이라며 "매년 정례적으로 행사를 개최해 한국의 다양한 모습을 현지에 소개하고, 나아가 헝가리 주요 축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K팝 커버댄스를 즐기는 관람객들
[헝가리 한국대사관·한국문화원 제공]


ghwang@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