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흥민 득점왕' 만든 '명장' 콘테 찬사..."덕분에 토트넘 기적 만들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없었더라면 손흥민의 득점왕도 토트넘의 4위 등극도 불가능했을 것이다.

토트넘 훗스퍼는 23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에 위치한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8라운드에서 노리치 시티를 5-0으로 대파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4위를 확정하면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티켓을 얻었다.

콘테 감독이 부임했을 당시 어떤 누구도 토트넘이 4위에 등극할 것이라고 예상하지 못했다. 콘테 감독도 4위 가능성을 굉장히 낮게 평가했다. 중간에 콘테 감독이 떠날 수도 있다는 여러 우려가 담긴 말들이 나오기도 했지만 토트넘은 기적적인 시즌 마무리에 성공했다.

영국 '디 애슬래틱'은 "토트넘 선수단 중 1명도 빼놓지 않으려는 콘테 감독의 맹렬한 헌신 덕에 그와 토트넘은 기적을 만들어냈다. 선수들은 진화하고 발전했으며 콘테 감독도 접근 방식을 수정했다"며 극찬을 남겼다.

콘테 감독은 오자마자 누누 산투 감독의 잔재를 확실히 없앴다. 이는 토트넘의 분위기를 단번에 바꾸는데 성공했다. '디 애슬래틱'은 "콘테 감독이 오면서 스태프에서 선수단까지 모두가 새로운 출발을 할 수 있었다. 모두가 누누 감독 밑에서 느꼈떤 것보다 콘테 감독의 첫 주에 더 큰 도전의식을 느꼈다"고 설명했다.

콘테 감독은 선수들의 영양 섭취 방식부터 바꾸면서 대대적인 개혁에 돌입했다. 강력한 체력 훈련까지 도입하면서 토트넘 선수단의 체질을 바꾸기 시작했다. 가장 큰 효과를 본 선수는 케인이었다. 케인은 콘테 감독이 오기 전까지 최악의 시즌을 보내고 있었다. 콘테 감독 입성 전까지 리그 1골 1도움이던 선수가 17골 9도움으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케인도 콘테 감독의 코칭법에 굉장히 놀랐다고 전해진다.

중도에 어려움도 있었지만 겨울 이적시장을 거친 뒤 토트넘은 확실히 달라졌다. 데얀 쿨루셉스키, 로드리고 벤탄쿠르 합류 후 토트넘은 다시 상승세를 달렸고, 그 중심에는 손흥민이 있었다. 손흥민은 시즌 내내 맹활약하면서 팀을 4위로 이끌었고, 역사적인 EPL 득점왕까지 달성했다. 손흥민을 비롯한 선수단의 노력이 가져온 성과기도 하지만 콘테 감독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