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영탁, 인생 얼마나 잘 살았길래…동료들의 '감동' 영상 편지 ('주접이풍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영탁, 그렉·이찬원·강진 영상 편지에 '감동'
영탁 찾아온 ‘땡벌’ 강진, 훈훈 선후배 케미
팬과 함께한 행복한 시간


[텐아시아=서예진 기자]
텐아시아

사진=KBS2 '팬심자랑대회 주접이 풍년'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렉과 이찬원, 강진이 영탁에게 응원 영상을 남겼다.

19일 방송된 KBS2 '팬심자랑대회 주접이 풍년 (이하 '주접이 풍년')에서는 영탁이 팬카페 ‘영탁이 딱이야’와 팬미팅을 가졌다.
이날 영탁은 ‘니가 왜 거기서 나와’ 무대로 스튜디오에 깜짝 등장했다. 신기성과의 즉석 농구 대결에서는 깔끔하고 완벽한 터닝슛으로 눈길을 끌었다.

영탁은 시종일관 팬들을 ‘내 사람들’이라 불러 감동을 자아냈다. 이후 영상평지에 그렉이 등장해 "우린 10년 정도 가족 같은 형제다"라며 "보고 싶다"라고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이찬원도 영상 편지를 남겼다. 그는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만나서 함께 고생했던 기억이 나는데, 힘들고 지칠 때마다 형이 선배로서 나를 많이 도와주고 이끌어줘서 고맙다"라며 "형이 곁에 있었기에 무대에 설 수 있는 가수가 된 것 같다"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트로트 선배 강진은 "나도 '막걸리 한잔'이라는 인기가수가 될 수 있도록 공을 했기에 내 후배도 내 노래로 빛을 본 게 너무 행복하고 뿌듯하고 자랑스럽다. 앞으로 꽃길만 걷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그렉과 이찬원, 강진의 깜짝 영상 편지가 감동을 안긴 가운데, 강진이 스튜디오에 깜짝 등장했다. 영탁과 강진은 완벽한 선후배 시너지로 ‘땡벌’의 환상적인 하모니를 완성했다.

이밖에 영탁은 '찐이야'로 세계적인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찬혁은 "BTS 멤버 진이 있지 않냐"라고 " '진진진 진이야' 그 가사 때문에 유명해졌다고 하더라. 해외 팬들이 진진진맨이라고 부른다고 하더라"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구 농구팬’ 주접단의 치어리딩부터 ‘리틀 영탁’의 ‘누나가 딱이야’, 댄스학원 강사 연합팀의 ‘전복 먹으러 갈래’로 이어지는 팬들의 끼 넘치는 무대도 이어졌다.

영탁은 신곡 ‘전복 먹으러 갈래’와 ‘이불’로 마지막 무대를 선사했다. 그는 “더 좋은 곳에서 더 넓은 곳에서 만나자”고 인사를 전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