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철, 두바이 입국서 코로나 양성… 벤투호 전원 검사 후 격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홍철이 지난 8일 터키 전지훈련을 위해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출국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본선 진출을 눈앞에 두고 시리아와의 최종예선을 위해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 안착한 축구 국가대표팀이 악재를 만났다.

29일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대표팀 수비수 홍철(대구)은 지난 28일 두바이 입국 직후 공항에서 실시한 유전자 증폭(PCR) 검사 결과 양성 추정 판정을 받았다. 홍철은 이후 추가 검사에서도 다시 양성 결과가 나왔다.

이에 따라 대표팀은 29일 전원 PCR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며,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전원 격리됐다. 또 이날 두바이 현지에서 예정됐던 훈련을 비롯해 향후 일정은 보류됐다.

대표팀은 지난 27일 레바논 시돈에서 레바논과 최종예선 7차전을 치른 뒤 두바이로 이동했다. 한국시간으로 2월 1일 오후 11시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시리아와 최종예선 8차전을 치를 예정이다.


최동순 기자 dosool@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