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살려달라” 호텔 뛰쳐나온 여성, 유명 래퍼와 마약 흡입 주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새벽에 호텔에서 뛰쳐나온 한 여성이 유명 래퍼 A씨와 마약을 흡입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KBS 보도에 따르면 지난 28일 새벽 2시 10분경 서울 마포구 한 편의점 앞에서 ‘어떤 여성이 뛰어와 살려달라고 한다’라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다.

당시 여성은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게 “근처 호텔에서 남성과 함께 물담배 기기에 대마로 추정되는 갈색가루를 넣고 흡입했다”며 “이후 가슴이 뛰는 등 이상 반응에 두려워서 도주했다”고 주장했다.

여성과 함께 있던 남성은 힙합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유명 래퍼 A씨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여성이 만취해서 하는 말”이라며 여성의 주장을 부인했다.

이후 여성은 간이진단키트 검사 결과 마약 음성 판정이 나왔다. 경찰은 간이키트의 정확도가 낮기 때문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감정을 의뢰했다. 또 A씨도 소환해 정밀감정을 위한 시료를 채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뉴시스 제공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