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사와 아가씨' 한재석, 윤진이에 숨겨둔 딸 존재 들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신사와 아가씨’의 한재석이 극의 긴장감을 최고조로 이끌며 안방극장에 존재감을 발산했다.

23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 오승호(한재석 분)는 이세련(윤진이)에게 숨겨진 딸의 존재가 밝혀지며 위기에 처했다.

앞서 오승호는 이세련이 박대범(안우연)과 헤어졌다는 이야기를 듣고 정식으로 만나보자고 프러포즈를 했다. 마침내 둘은 정식으로 교제하기로 하고 양가 모친이 만나 상견례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어 오승호는 박대범과 만나 봉투를 건네며 이세련과 만났던 사실을 없었던 일로 하자고 했다. 박대범이 어이없어하자 오승호는 “없는 놈이 자존심 부리기는”이라고 말했고, 서로 멱살을 잡는 사태까지 발생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어제 방송에서 이세련은 장미숙(임예진)에게 오승호가 숨겨둔 딸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받았다. 또한, 둘의 만남이 우연이 아니었음을 알게 돼 충격에 빠졌다.

오승호는 이세련에게 “우리 엄마 자식으로 들어가 있으니깐 괜찮을 거라고 생각했고, 그래서 굳이 말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어”라며 변명했다. 그는 헤어지자며 돌아서는 이세련을 붙잡으며 “널 좋아하는 마음만큼은 진심이야”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세련이 “나 지분 하나도 없어. 그래도 너 나 잡을 거야?”라고 묻자, 놀라서 붙잡고 있던 손을 놓고 말았다. 오승호는 떠나는 그녀를 잡지 못해 괴로워했다.

오승호의 비밀을 알게 된 이세련이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어긋나버린 박대범과의 관계는 다시 회복될 수 있을지 다음 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이렇듯 한재석은 오승호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든 열연으로 극을 한층 더 풍성하게 만들었다. 윤진이와 안우연의 러브라인의 방해꾼으로 등장, 질투 유발자로 활약하며 안방극장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확실하게 찍었다.

'신사와 아가씨'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사진=KBS 2TV '신사와 아가씨' 방송 캡처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