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와 손잡는 K팝

美 프랜차이즈 이름까지 바꾼 방탄소년단…메뉴 물었을 뿐인데 [엑's 이슈]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미국 멕시칸 음식 브랜드 치폴레가 방탄소년단 정국으로 인해 이름까지 바꿨다.

23일 방탄소년단의 유튜브 채널 '방탄TV'에는 'Lunch Time with Chipotle'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는 미국 '코든쇼' 퍼포먼스 후 점심을 먹는 방탄소년단이 담겼다. 치폴레를 건네받은 정국은 "어떻게 먹는 거냐"며 '치콜레'냐고 되물었다. 제이홉은 "난 처음에 초콜릿인 줄 알았다"며 웃었다. 정국, 제이홉은 치폴레를 나눠 먹으며 흡족해했다. 특히 정국은 "너무 맛있다. 이거 매일 먹고 싶다"고 만족했다.

정국이 맛있게 먹는 걸 보자 RM, 지민도 똑같은 메뉴를 고르며 식사를 했다. 제이홉은 정국에게 하나 더 먹자고 제안했지만 정국은 거절했다. 하지만 음식을 준비해오자 정국은 같이 먹으며 점심 시간을 보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치폴레를 '치콜레'로 잘못 읽은 정국의 영상이 확산되자, 치폴레 공식 트위터 계정은 방탄소년단의 영상에 "It's chicotle from now on"(이제부터 치콜레입니다)라고 답글을 달아 눈길을 끌었다. 또 계정 이름도 'chicotle'로 바꾸어 미국 내 방탄소년단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사진=유튜브, 트위터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