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출전하긴 했어?'...존재감 없던 미나미노, 리버풀 선수 중 최하 평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미나미노 타쿠미는 리버풀 승리에도 웃지 못했다.

리버풀은 23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셀허스트 파크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3라운드에서 크리스탈 팰리스에 3-1로 승리했다. 이로써 리버풀은 승점 48점으로 2위에 위치했다.

모하메드 살라, 사디오 마네가 2021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차출로 인해 빠졌지만 리버풀 화력은 대단했다. 전반 8분 만에 버질 반 다이크가 앤드류 로버트슨 코너킥을 헤더 득점으로 연결하며 선제골을 올렸다. 전반 32분에도 로버트슨이 도움을 기록했다. 로버트슨 크로스를 받은 알렉스 옥슬레이드-체임벌린이 추가골에 성공하며 팰리스와 격차를 벌렸다.

팰리스도 가만히 당하고 있지 않았다. 후반 10분 오드손 에두아르가 장-필립 마테타 패스를 득점으로 연결해 추격의 발판을 다졌다. 리버풀은 후반 15분 체임벌린을 빼고 미나미노를 추가했다. 살아나는 팰리스 공세를 저지하고 강력한 공격력으로 다시 흐름을 잡겠다는 계산이었다. 하지만 미나미노는 이렇다할 활약을 보이지 못했다.

미나미노 부침 속 팰리스는 에베리치 에제, 조르당 아예우, 크리스티안 벤테케를 차례로 투입해 막판 공세에 나섰다. 팰리스 반격을 잘 제어한 리버풀은 후반 44분 파비뉴의 페널티킥 득점으로 쐐기를 박으며 승기를 굳혔다. 결국 경기는 리버풀의 3-1 승리로 마무리됐다.

경기 내내 아무런 영향력도 행사하지 못한 미나미노는 리버풀 승리 속에도 처참한 평가를 받았다.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미나미노에게 평점 6.01점을 줬는데 이는 리버풀에 출전한 모든 선수들 중 가장 낮았다. 30분을 넘게 뛰는 동안 터치 5회밖에 하지 못한 게 반영된 결과였다.

영국 '리버풀 에코'는 미나미노를 두고 "요구하는 능력을 경기에서 보이지 못했다"고 혹평했다. '90min'은 "경기에 관여하는 모습을 찾기 어려웠다"고 평했다.

살라, 마네가 빠진 상황에서 미나미노는 경쟁력을 증명할 필요가 있었으나 이번 팰리스전처럼 나오는 경기마다 제대로 활약을 하지 못해 자리를 잡을 기회를 놓치는 중이다. 정확도 부족, 사라진 존재감 등으로 미나미노는 계속 선발에서 멀어지고 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