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은 첼시에 '3연벙' 당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첼시가 이번에도 포백을 들고 나왔다. 리그컵부터 3경기, 맞춤 포백으로 연속 맞대결 승리다. 토트넘은 플랜A를 버리고 수비에 집중했지만 결과는 달라지지 않았다.

토트넘은 24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스탬포드브릿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3라운드에서 첼시에 0-2로 졌다. 첼시 원정에서 이겼다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넘고 4위에 진입할 수 있었지만, 승점 확보에 실패하며 7위로 떨어졌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 체제에서 3번째 맞대결이다. 토마스 투헬 감독은 카라바오컵(리그컵) 준결승에 썼던 변칙 포백을 리그에서도 꺼냈다. 대부분 프리미어리그 매치에서 스리백 플랜A를 썼지만 콘테 감독 토트넘을 만나면 아니었다.

토트넘은 조심스러웠다. 4-4-2 포메이션에 두 줄 수비로 첼시 공격을 막았고, 빠른 역습을 시도했다. 맷 도허티, 라이언 세세뇽이 올라가는 빈도에 따라 변형 스리백 운영을 했지만 첼시의 포백을 뚫기에 역부족이었다.

전반에 실점하지 않고, 후반에 승부수를 걸 작정이었다. 하지만 첼시는 만만하지 않았다. 무언가 해보기도 전에 선제골을 넣었다. 후반 1분, 지예흐가 페널티 박스 근처에서 환상적인 중거리 슈팅으로 토트넘 골망을 뒤흔들었다.

후반 10분에 추가골까지 넣었다. 이번에는 세트피스였다. 티아고 실바가 낙하지점을 잘 찾아 머리로 방향만 돌려 득점했다. 최대한 첼시 공격을 막고 1골 승부를 걸어보려던 토트넘 계획에 찬물을 끼얹는 장면이었다.

토트넘은 만회골에 총력을 다했지만, 은골로 캉테까지 투입한 첼시 포백이 더 견고했다. 좀처럼 틈을 주지 않았고 선수단 퀄리티 차이도 있었다. 케인이 전방에서 분투해도 도허티, 루카스 모우라의 세밀함이 떨어졌다.

토트넘은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 시절부터 콘테 감독까지 올시즌 4경기 동안 한 번도 첼시에 승점을 가져오지 못했다. 승점은 고사하고 득점도 없었다. 첼시가 체력적인 부담을 호소했고, 콘테 감독 아래서 리그 9경기 무패를 달렸기에 23라운드에 반전을 노렸지만, 리그컵에서 쓰리게 당했던 포백에 이번에도 무릎 꿇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