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상청 사람들' 박민영, 첫 스틸컷 공개…카리스마 직장인 완벽 변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이 기상청 직장인으로 완벽 변신한 박민영의 스틸컷을 최초 공개했다.

JTBC 새 토일 드라마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은 열대야보다 뜨겁고 국지성 호우보다 종잡을 수 없는 기상청 사람들의 일과 사랑을 그린 직장 로맨스 드라마다.

박민영은 극중에서 기상청 총괄 2팀 총괄 예보관 ‘진하경’ 역을 맡았다. 하경은 일이면 일, 자기관리면 자기관리, 매사에 똑 부러지는 인물. 공과 사 구분이 확실하고, 대인관계마저 맺고 끊음이 분명해, 사내에선 ‘자발적 아싸(아웃사이더)’로 통하기도 한다.

매일경제

‘기상청 사람들’ 박민영 스틸 컷이 공개됐다.사진=앤피오엔터테인먼트, JTBC스튜디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7일 공개된 스틸컷은 ‘진하경’의 직장 생활을 담았다. 누구보다 진지한 얼굴로 날씨를 예측, 분석하는가 하면, 총괄2팀를 지휘하는 리더십에서 총괄 예보관의 카리스마까지 느껴진다. ‘민.또.레(민영 또 레전드)’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출연하는 작품마다 인생 캐릭터를 만들어내는 박민영에 기상청에서 완성할 ‘진하경’이 기다려진다.

제작진은 “박민영의 정확한 딕션과 똑 부러지는 연기가 ‘진하경’이란 캐릭터에 찰떡처럼 녹아 들었다. 전문직의 어려운 대사 역시 자연스럽고 편안하게 소화해냈다. 드라마에서는 처음으로 다뤄지는 기상청에서 어떻게 날씨가 예보되는지 더욱 정확하게, 그리고 흥미롭게 전달될 것으로 보인다. 카리스마와 실력을 겸비한 직장인 모드로 돌입한 박민영의 또 다른 인생 캐릭터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은 오는 2월 12일 토요일 오후 10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진주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