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다리 자를 뻔했던 우즈…10개월만에 필드 복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지난해 PNC 챔피언십에서 타이거 우즈(오른쪽)가 아들 찰리와 웃고 있다. [AP = 연합뉴스]


전 세계 골프팬들이 목 빠지게 기다렸던 '황제' 타이거 우즈의 복귀가 눈앞으로 다가왔다.

우즈는 9일(한국시간) 소셜미디어를 통해 오는 19일부터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 리츠칼턴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PNC챔피언십에 출전한다고 밝혔다. 우즈는 가족 골프 대항전인 이 대회에서 아들 찰리와 함께 그린을 밟는다.

우즈는 트위터를 통해 "올해는 길고 힘겨웠지만 이를 이겨내고 찰리와 이 대회에 출전하게 돼 설렌다"며 "아빠로서 이 대회에 나서는 게 더할 나위 없이 기대되고 뿌듯하다"고 밝혔다.

PNC챔피언십은 메이저대회 우승 경력이 있는 선수 20명이 자신의 가족 한 명과 팀을 이뤄 이틀 동안 36홀 스트로크 플레이로 순위를 가린다.

우즈가 이 대회에 찰리와 함께 출전하는 것은 지난해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찰리와 호흡을 맞춘 우즈는 지난해 이 대회에서 7위를 차지했다. 아버지 우즈와 똑같은 옷차림으로 대회에 나선 찰리는 우즈와 흡사한 스윙과 세리머니로 주목을 받았다.

우즈가 그린으로 복귀하는 것은 지난 2월 자동차 사고 이후 10개월 만이다. 두 다리가 모두 부러지는 심각한 부상 탓에 복귀가 불가능할 것처럼 보였지만, 우즈는 예상을 뛰어넘는 회복 속도로 사고 후 1년도 되지 않아 그린으로 돌아오는 데 성공했다.

우즈는 지난달 목발 없이 걷는 모습을 보이며 재활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음을 알렸다. 최근에는 연습장에서 샷을 날리는 장면을 공개하며 복귀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키웠다.

이를 두고 골프계에서는 우즈가 큰 부담이 없는 PNC챔피언십을 복귀 무대로 삼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고, 이 같은 분석이 맞아떨어지면서 골프팬들은 다시 한번 우즈의 샷을 볼 수 있게 됐다. 대회 조직위는 우즈가 카트를 타고 라운드를 할 수 있도록 배려한다는 방침이다.

우즈가 다시 골프채를 잡으면서 그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복귀 시점에 대한 팬들의 관심도 커질 전망이다.

우즈는 최근 '오일머니'를 앞세운 사우디아라비아 자본이 슈퍼골프리그를 출범시키려고 하는 것과 관련해 "내가 뛰었던 PGA투어를 지지한다"며 PGA에 대한 변함없는 애정을 과시했다. 특히 우즈는 내년 디오픈에 출전하고 싶다며 메이저대회 우승에 대한 열망을 강하게 드러냈다.

[정석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