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통합우승 주역’ kt 강백호, 프로야구 최고의 별로…kt 4관왕 영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고봉준 기자] kt 위즈 강백호(23)가 2021년 프로야구를 빛낸 최고의 별로 선정됐다.

조아제약과 일간스포츠가 공동 제정한 ‘2021 조아제약 프로야구 대상’ 시상식이 8일 서울 중구 소공동 더플라자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총 17개 부문 수상자가 가려진 가운데 최고 영예인 대상은 kt 통합우승의 주역인 내야수 강백호가 차지했다. 강백호는 상금 1000만 원과 트로피를 받았다.

강백호는 올 시즌 142경기에서 타율 0.347(516타수 179안타), 16홈런, 102타점, 출루율 0.450, 장타율 0.521를 기록했다. 타격 5개 부문(타율·안타·타점·출루율·장타율)에서 리그 5위 내로 이름을 올렸고, 82경기 연속 4할대 타율을 기록하며 kt의 선두 질주를 이끌었다.

또, 강백호는 10월 31일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1위 결정전에서는 6회초 결승타를 때려냈고, 두산 베어스와 한국시리즈에서도 타율 0.500을 기록하며 공격을 이끌었다.

강백호는 조아제약 시상식에서 2017년 아마추어 최우수선수(MVP·당시 서울고), 2018년 신인상을 각각 받은 바 있다. 올해는 대상까지 거머쥐며 데뷔 4시즌 만에 최고 선수로 인정받았다.

최고투수상은 kt 고영표(30)가 차지했다. 고영표는 정규시즌 26경기에서 11승 6패 평균자책점 2.92를 기록했다. 국내투수 중 가장 많은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21번을 해냈고, 규정이닝을 채운 선발 투수 중 이닝당 출루허용(1.04), 9이닝당 볼넷(1.46개), 평균 소화 이닝(6과 3분의 1이닝) 모두 1위를 차지했다.

최고타자상은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23)가 수상했다. 이정후는 123경기에서 타율 0.360(464타수 167안타)을 기록하며 타격왕에 올랐다. 아버지 이종범(1994년·타율 0.393)의 뒤를 이어 사상 처음으로 부자(父子) 타격왕으로 이름 올리는 영광을 안았다.

이정후는 9~10월 출전한 40경기에서 타율 0.383로 맹타를 휘둘러 경쟁자들을 따돌렸고, 두산과의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도 타율 0.556(9타수 5안타) 5타점을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최고구원투수상은 44세이브로 이 부문 1위를 차지한 삼성 라이온즈 마무리 오승환(39)이 받았다. 2012년 이후 9년 만에 왕좌를 탈환한 오승환은 올해 역대 최초로 통산 300세이브를 달성했고, 역대 최고령 단일 시즌 40세이브 투수로 이름을 올렸다.

감독상은 kt 이강철(55) 감독이 수상했다. 이 감독은 부임 3년 만에 kt를 정상으로 이끌며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탁월한 안목으로 새 얼굴을 발굴하고, 과감한 기용으로 젊은 선수들의 잠재력을 끌어냈다. 두산과의 한국시리즈에서는 선발 투수 고영표를 불펜투수로 기용하는 파격적인 마운드 운영으로 4연승 우승을 이끌었다.

코치상은 두산 정재훈(41) 투수코치가 안았다. 두산은 올해 사상 최초로 7시즌(2015~2021년) 연속 한국시리즈로 진출하는 대기록을 썼다. 이영하, 홍건희 등 불펜 투수들이 활약했고, 급성장한 젊은 선발 투수 곽빈도 힘을 보탰다. 투수 파트를 이끌고 있는 정재훈 투수코치의 공이 컸다는 평가다.

생애 한 번만 받을 수 있는 신인상은 KIA 타이거즈 좌완투수 이의리(19)에게 돌아갔다. 이의리는 정규시즌 등판한 19경기에서 4승 5패 평균자책점 3.61을 기록했다. 피안타율(0.204)과 이닝당 출루허용(1.32) 모두 수준급이었다. 잠재력을 인정받은 이의리는 도쿄올림픽 야구국가대표팀에도 승선했고, 두 경기에서 선발로 나서 삼진 18개를 잡아내는 위력적인 투구를 보여줬다.

기록상은 두산 베어스 외국인투수 아리엘 미란다(32)가 차지했다. 미란다는 올 시즌 삼진 225개를 잡아 1984년 故 최동원이 세운 역대 단일 시즌 최다 탈삼진(223개) 기록을 37년 만에 경신했다. 주무기 포크볼은 KBO리그 정상급 타자들도 혀를 내두를 만큼 날카로웠다. 미란다는 평균자책점(2.33) 부문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그라운드 안팎에서 모범적으로 생활하고 선행을 통해 동료들에게 귀감을 준 선수에게 수여하는 선행조아상은 SSG 랜더스 추신수(39)가 받았다. 그는 ‘드림 랜딩 프로젝트’라는 이름 아래 자신의 모교로 6억 원을 기부했고, SSG 연고지인 인천 지역 소외 계층과 야구 꿈나무에게도 다양한 방식으로 도움의 손길을 건넸다.

특별상은 메이저리그에서 한국야구의 위상을 높인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과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수상했다. 류현진은 올 시즌 14승 10패 평균자책점 4.37을 기록해 아메리칸리그 다승 공동 2위로 올랐다. 개인 단일 시즌 최다승 타이기록이다. 올해 메이저리그로 데뷔한 김하성은 꾸준히 빅리그에서 머물며 내년 시즌 주전으로 도약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였다. 주포지션인 유격수뿐 아니라 3루수와 2루수를 두루 소화하며 수비력을 인정받았다.

기량발전상은 LG 트윈스 좌완투수 김대유(30)가 차지했다. 지난해까지 1군 39경기 등판이 전부였던 김대유는 올 시즌 개인 최다 경기(64경기), 최다 이닝(50과 3분의 2이닝)을 소화하며 LG 불펜의 핵심 투수로 발돋움했다. 24홀드와 평균자책점 2.13이라는 좋은 성적도 남겼다.

수비상은 한화 이글스 주전 포수 최재훈(32)이 받았다. 최재훈은 올 시즌 842이닝 동안 안방을 지키며 수비율 0.999를 기록했다. 600이닝 이상 소화한 리그 포수 중 가장 높은 도루 저지율(28.4%)도 올렸다. 노련한 리드와 안정적인 수비로 한화 젊은 투수들의 성장을 이끌었다.

조아바이톤상은 집중력과 지구력이 뛰어난 선수에게 주어진다. 롯데 자이언츠 오른손 투수 박세웅(26)에게 돌아갔다. 박세웅은 10승 9패 평균자책점 3.98을 기록하면서 4시즌 만에 두 자릿수 승수를 거뒀다.

창단 첫 통합우승을 전폭적으로 지원한 kt는 프런트상을 받았다. 이로써 kt는 대상, 최고투수상, 감독상과 더불어 프런트상까지 트로피 4개를 가져갔다.

아마야구 최고 선수에게 주는 아마 MVP는 충암고 우완투수 이주형(18·NC 다이노스 입단)에게 돌아갔다. 이주형은 8월 제55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 4강전에서 공 105개를 던지는 투혼을 발휘하며 충암고의 결승 진출을 이끌었다. 이어 열린 제76회 청룡기 대회에서는 대회 MVP로 선정됐다. 아마 지도자상은 충암고의 전국대회(대통령배·청룡기) 2관왕을 이끈 이영복 감독이 차지했다.

허구연 야구발전장학회 공로상은 한영관 전 리틀야구연맹 회장이 수상했다. 한 전 회장은 2006년부터 2020년까지 14년 동안 연맹 회장을 맡아 리틀야구의 발전을 이끌었다. 야구 꿈나무들이 더 좋은 환경에서 운동할 수 있도록 인프라 확충에도 힘을 썼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