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구경이' 이영애, 악행 숨긴 김해숙 비밀 알았다 '소름돋는 반전'[TV핫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구경이’ 이영애가 사건의 퍼즐 조각을 맞추며 반전을 안겼다.

5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구경이’ 10회에서는 용국장(김해숙)이 살인마 케이(김혜준)를 잡으려 했던 진짜 목적을 알아내는 구경이(이영애)의 활약이 그려졌다. 용국장은 둘째 아들 허현태(박지빈)의 악행을 감추려 일을 벌인 것이었다. 이 과정에서 사건 떡밥들이 회수되고 퍼즐이 맞춰지며, 안방극장에 소름을 안겼다.

이날 방송은 케이로부터 의문의 택배 상자를 받은 구경이의 모습으로 시작됐다. 상자 안에는 머리에 리본을 묶은 한 남자가 있었다. 남자의 정체는 허현태의 지라시를 쓰던 곽기자(서동원)였다. 케이는 곽기자를 죽이러 간 현장에서 용국장이 곽기자가 가진 CCTV 영상을 찾는다는 것을 알게 됐다. 이에 용국장의 감시를 받던 케이는 곽기자를 빼돌려, 건욱(이홍내)에게 보냈다.

곽기자는 고담(김수로)으로부터 이 CCTV 영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영상은 새 데이터로 덮여 있었고, 그 가운데 미처 삭제되지 못한 한 프레임이 발견돼 눈길을 끌었다. 효창 바이오 선상파티에 가는 사람들의 실루엣이었다. 케이와 건욱은 이때 배에 있던 사람들을 차례로 죽였던 바. 그러나 영상에는 케이와 건욱이 놓친 사람이 한 명 더 있었다.

영상 속 인물이 누구인지 확신할 수 없던 구경이와 팀원들은 머리를 모았다. 용국장이 확실하지 않은 증거로 곽기자를 죽이려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그리고 이들은 용국장에게 죽임을 당한 또 다른 인물 고담을 떠올렸다. 고담이 죽기 전 했던 말 “죽어도 내 무덤까지 함께할 겁니다”에서 힌트를 얻은 구경이 팀은 고담의 추모 기념관으로 향했다. 그곳에서 구경이는 고담이 늘 끼고 다니던 반지 안에 숨겨둔 메모리칩을 찾아냈다.

메모리칩에는 선상파티 영상이 담겨 있었다. 마약에 취한 무리들과, 사람을 물에 빠뜨려 놓고도 웃는 남자. 용국장의 둘째 아들 ‘토깽이’ 허현태가 포착된 영상이었다. 아들이 친 사고를 덮으려 했던 용국장은 때마침 케이가 배에 있던 사람들을 죽이고 있다는 것을 알았고, 그 바람(도움)이 칼바람이 돼 돌아오기 전에 케이를 잡으려 했던 것이었다. 1회에서 구경이는 이 통영 사건을 조사하러 왔다가 연쇄살인마 케이를 쫓기 시작했던 바. 구경이-케이-용국장의 만남, 통영 사건-고담 사건 떡밥들이 퍼즐처럼 맞물리며 소름을 자아냈다.

방송 말미 또 한번 소름 돋는 전개가 펼쳐졌다. 은신처에서 가까스로 탈출한 케이는 구경이에게 선상파티 영상을 건네 받았다. 이어 케이는 출렁다리에서 용국장의 첫째 아들 허성태(최대훈)와 마주했다. 허성태 앞에 나타나 해사한 미소를 짓는 케이의 엔딩이 오싹함을 안기며, 용국장을 향한 케이의 복수가 과연 어떻게 펼쳐질지 관심을 집중시켰다.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긴 ‘구경이’는 끝까지 예측불가 전개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케이는 허현태를 죽이려 할 것이다. 이를 알고도 케이에게 영상을 넘긴 구경이의 빅피처는 무엇일지 기대감을 치솟게 한다. 또 이날 방송에서는 산타(백성철)를 향해 “내가 너 누구인지 모를 것 같아?”라고 속삭이는 케이의 모습이 그려져, 아직 밝혀지지 산타의 수상한 정체를 향한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JTBC 토일드라마 ‘구경이’ 11회는 오는 11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