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구라, 배우 출연 예능에 쓴소리…“즐겁지 본인들은” (구라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김구라가 배우들의 예능 프로그램 출연에 관해 조언을 건넸다.

3일 유튜브 채널 ‘구라철’에서는 ‘연말 폭격기 김구라의 재림 (배우, PD 귀 열어라)’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영상에서 김구라는 방송가 분위기에 관해 “우리가 배우분들을 예능에서 이제 많이 모신다. 배우분들도 예능에 생각이 많이 바뀌었고, 어떤 분들은 예능을 만나서 필모를 풍부하게 해주기도 한다”면서도 “배우의 이름값에 비해 프로그램이 안 되는 경우가 많다”고 안타까워했다.

이에 김구라는 “배우분들에게 나름 한 마디 드린다면 하고 싶은 것만 할 수는 없다. 그런데 배우분들이 착각 아닌 착각을 한다. 내가 하고 싶은 걸 하면 시청자들이 좋아할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그런 좋은 예도 있지만, 배우분들이 좋아하는 게 대개 김병만처럼 ‘뭘 하고 싶다’ 이런 분들이 거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즐겁지 본인들은. 그런데 여행 프로가 너무 많잖아. 예전에 ‘꽃누나’ 같은 건 배우분들이 예능에 나왔던 게 많이 없는 거고. 지금은 많은 사람이 나왔는데, 그러니까 결국 했는데 좋은 의도와 달리 시청률이 안 나오는 것”이라며 “뭔가 웃음 포인트가 있어야 하는데 그런 게 없으니까 기대치에 못 미치는 경우가 왕왕 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골프 예능을 언급하며 “관성적으로 하는 프로그램은 사실 안 된다. 그래도 카피를 창조적으로 하는 분들은 있다. 두 번째, 세 번째까지는 되는데 죄다 그걸 한다. 안 된다”고 비판했다.

끝으로 김구라는 3사 연예대상을 점쳤다. 그는 “MBC는 유재석이 2년 연속 ‘놀면 뭐하니?’에 크게 이바지했기 때문에”라며 유재석의 MBC 연예 대상 수상을 예측했다. 또 “SBS는 ‘골 때리는 그녀들’도 있고, 그런데 대상 받기에는 좀. 좋은 프로그램이지만 갑자기 대상을 받기에는 아직이지 않나. 이상민이 SBS에서 개인적인 생각에 조금 유력하지 않나”고 밝혔다. 이어 “KBS는 오리무중”이라고 덧붙였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유튜브 채널 ‘구라철’ 영상 캡처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