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배구 V리그

'대행의 대행' IBK기업은행 안태영 감독대행 "부담이 크지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화성, 윤승재 기자) 논란의 IBK기업은행이 ‘감독 대행의 대행’ 체제로 다시 시작한다.

기업은행은 5일 화성 실내체육관에서 페퍼저축은행과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경기 3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기업은행은 지난 경기인 2일 한국도로공사전에서 또 한 명의 수장을 잃었다. 서남원 전 감독이 경질되고 지휘봉을 잡은 김사니 대행이 이날 세 경기 만에 대행직을 내려 놓은 것. 이에 기업은행은 안태영 코치를 감독 대행으로 내세워 이후 경기를 지도하게 했다.

5일 경기 전 만난 안태영 대행은 “팀에 한 달밖에 온지 안돼서 팀 내부사정은 잘 모른다”라면서 양해를 구했다. 안 대행은 “선수들에게 특별하게 이야기한 건 없다. 경기에 관해서만 이야기했다”라면서 “페퍼저축은행은 외국인 선수 엘리자뱃이 강하기 때문에 강한 서브로 흔들자고 선수들에게 주문했다”라고 이야기했다.

대행의 대행. 팀 분위기도 여전히 어수선하다. 안 대행 역시 부담이 클 수밖에 없을 터. 안 대행은 “부담이 있다”라면서도 “팀의 일원으로서, 팀이 필요로 한 자리에서 제 임무에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안 대행은 “구단으로부터 2~3경기 정도를 맡아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그 이후에는 감독이 선임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사진=화성, 김한준 기자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