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논란 속 복귀 그리고 맹활약 정지석 "모범 보여야 할 프로 선수인데 죄송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인천, 박성윤 기자] 대한항공 윙스파이커 정지석이 올 시즌 처음으로 경기장에 나섰다.

대한항공은 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 3라운드 맞대결에서 세트 스코어 3-0(25-19. 25-22. 25-21)으로 이겼다. 정지석은 경기에서 16득점 공격 성공률 61.11%를 기록했다. 후위 공격 3개, 블로킹 2개, 서브 3득점을 기록하며 트리플크라운에 가까운 활약을 펼쳤다.

정지석은 지난 시즌 V리그 남자부 MVP이자 챔피언결정전 MVP다. 그러나 사생활 문제로 올 시즌 1, 2라운드 코트에 서지 못했다. 지난 9월 전 여자친구 고소로 데이트 폭력 및 불법 촬영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후 합의서와 고소 취하서를 고소인이 제출했다. 검찰은 지난달 17일 정지석 폭행 혐의에 대해 기소 유예 처분을 내렸다.

KOVO는 상벌위원회를 열고 정지석에게 제재금 500만 원을 부과했고, 구단은 자체적으로 2라운드 잔여에서 출전시키지 않겠다며 '출장 정지' 징계를 내렸다. 지난달 23일 징계가 내려진 뒤 26일부터 정지석은 팀 훈련에 합류해 몸 상태를 끌어올렸다. 그 전까지는 개인 훈련을 진행했다.

이날 경기에 출전해 좋은 경기력을 보여준 정지석은 수훈 선수로 선정돼 취재진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인터뷰에서 정지석은 사죄의 뜻을 나타냈다.

다음은 정지석과 일문일답이다.

-복귀전 소감.

"내가 코트 밖에서 혼자 있는 시간이 많았다. 복귀하는 심경도 심경이지만, 죄송하다는 말씀 먼저 드리고 싶다. 저로 인해 피해를 봤을 팀원, 감독님, 구단 관계자들께 죄송하다. 모범을 보여야 할 프로 선수로 팬들께 죄송하다는 생각이 든다."

-복귀전에서 선발로 나왔는데

"개인 훈련을 하면서 어떻게든 공백을 없애기 위해 열심히 했다. 선발이 맞지 않을 것 같아 자신감이 없었다. 배구는 팀 스포츠니까. 감독님이 팀 훈련 불러주셨을 때 열심히 했다. 선수들에게도 미안했다. 선발로 뛰게 될 줄은 몰랐다. 팀이 이겨서 다행이다."

-경기 감각

"배구하면서 가장 중요한 건 서브와 리시브라고 생각한다. 경기 때도 서브와 리시브에 집중했다. 첫 서브가 운 좋게 에이스가 나오면서 자신감을 끌어올릴 수 있었다. 우리카드는 선수 개개인 역량이 좋은 팀이다. 우리는 팀으로 맞불을 놓으려고 집중했다."

-첫 서브 때 관중석에 인사를 했는데?

"제가 어제(3일) 선발로 뛰게 되든 교체로 뛰게 되든 어떻게 죄송하다는 마음을 표할까 생각했다. 팀에서 배려를 해주신 건지 모르겠는데, 첫 서브가 나에게 왔다. 내가 올리고 때리는 혼자의 시간이다. 부족하지만 팬들에게 죄송하다는 인사를 했다."

-선수 본인을 향한 트럭 시위, 팬들의 반감이 있다. 어떤 느낌이 드는지?

"복귀에 대해 생각을 혼자 많이 했다. 배구를 처음 했을 때, 데뷔했을 때가 생각났다. 복귀를 했어야 하는 건지, 안 했어야 하는 건지는 내가 결정할 수 있는 문제이기도 하지만, 배구가 너무 하고 싶었다. 내가 드릴 수 있는 말씀은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앞으로 꼬리표처럼 따라다닐 텐데

"돌이킬 수 없는 일이다. 어떤 식으로 과거를 풀어가야 하는지, 원치 않아도 이런 위치에 있다면 따라오는 책임감이 있을 것이다. 따라오는 꼬리표는 책임을 지고 반성을 하려고 한다. 이 점에 대해서 구단 이미지, 선수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게 이런 일이 없도록 반성한다. 최대한 열심히 피해가 안 가도록 하겠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