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부상 복귀' 황의조, 리그 5호골…보르도 2대 5 완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저작권 관계로 줌에서 서비스하지 않는 영상입니다.
→ [원문에서 영상 보기] https://news.sbs.co.kr/z/?id=N1006555040

프랑스 프로축구 보르도의 황의조가 부상 복귀 후 두 경기 만에 득점포를 가동했지만 소속팀의 완패는 막지 못했습니다.

스트라스부르와 경기에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황의조는 전반 7분 선제골을 터트렸습니다.

아들리가 왼쪽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감각적인 헤딩슛으로 방향만 바꿔 상대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리그 5호 골이자, 부상후 45일 만에 나온 득점입니다.

황의조의 선제골에도 불구하고 보르도는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습니다.

전반 22분 스트라스부르 토마송에게 동점골을 내준 뒤 연속골을 얻어 맞고 결국 5대 2 역전패를 당했습니다.

4경기 연속 승수를 추가하지 못한 보르도는 리그 18위로 강등 위기에 놓였습니다.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울버햄튼의 황희찬은 번리전에 출전해 교체될 때까지 부지런히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공격포인트는 올리지 못했습니다.

전반 25분 상대 수비를 제치고 때린 슈팅은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고, 후반 23분 단독 돌파 후 날린 왼발 슛도 골문을 살짝 벗어났습니다.

황희찬이 5경기 연속 침묵한 가운데 울버햄튼은 번리와 0대 0 무승부를 기록했습니다.

---

승점 1점 차로 리그 1, 2, 3위를 달리고 있는 첼시와 맨체스터 시티, 리버풀 3팀은 모두 승리를 거두며 치열한 선두 경쟁을 이어갔습니다.

선두 첼시는 지예흐의 결승골로 왓포드를 2대 1로 물리쳤고 2위 맨시티도 디아스와 실바의 연속골을 앞세워 아스톤 빌라를 2대 1로 꺾고 첼시와 1점 차 간격을 유지했습니다.

리버풀은 살라의 2골 활약 속에 에버튼을 4대 1로 대파하고 3위 자리를 지켰습니다.

득점 선두인 살라는 13골을 기록했는데 2위인 레스터 시티 제이미 바디와 격차는 4골 차로 더 늘어났습니다.
정희돈 기자(heedon@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