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노제·가비·리정 “무대 보며 울컥…‘스걸파’=K고딩의 매운맛”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제, 가비, 리정이 ‘스걸파’ 속 10대들의 활약을 귀띔했다.

30일 오전 Mnet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이하 ‘스걸파’)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린 가운데 리정(YGX), 가비(라치카), 효진초이(원트), 노제(웨이비), 리헤이(코카앤버터), 모니카(프라우드먼), 허니제이(홀리뱅), 아이키(훅), MC 강다니엘, 권영찬CP-김나연PD가 참석했다.

이날 노제는 “10대라고 해서 아이들이 수준이 떨어진다거나 그런 건 절대 아니다. 또 아이들이 순수하게 춤을 사랑한다는 느낌을 받아서 제가 춤을 처음 시작했을 때의 어떤 마음을 갖게 됐는지를 알게 해줘서 보는 내내 고마웠다. 멋진 무대 많이 보여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말했다.

매일경제

노제, 가비, 리정이 ‘스걸파’ 속 10대들의 활약을 귀띔했다. 사진=엠넷


가비는 “‘스우파’ 보시는 분들이 무대 보면서 많이 울었다고 했는데 왜 그런지 알겠더라. 아이들이 춤을 추는데 눈물이 났다. 그게 너무 감격스럽고 예뻐보이고 많이 울컥했었다. 그 감정이 안방에도 전해질거라 본다”라고 자신했다.

리정은 “멋진 분들과 함께 마스터일 수 있어서 영광이다. ‘스걸파’는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K고딩의 무서움을 맛볼 수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스걸파’는 이날 오후 10시 20분에 첫 방송한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