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36세' 보아, 이렇게 볼륨 있는 몸매였다니…타이트한 옷으로 드러난 비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신수정 인턴기자] 가수 보아가 남다른 패션 소화력을 뽐냈다.

27일 보아는 자신의 SNS에 "스우파 끝. 모두 고생 많으셨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보아는 앞머리 있는 긴 검은색 머리를 늘어뜨리고 얼굴 가득 미소를 띠며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이다. 화려한 무늬의 명품 B사 핑크색 의상을 찰떡같이 소화하는 보아의 상큼한 인형 비주얼이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를 본 댄서 리안과 가비는 "언니 너무 고생 많았어요", "정말 사랑해요"라는 댓글을 남기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보아는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심사위원으로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1986년생으로 올해 36세인 보아는 2000년 '아이디:피스 비'로 데뷔했고, 일본으로 진출해 '아시아의 별'이란 수식어를 얻으며 케이팝 한류의 기반을 닦았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