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51세 노현희 "갱년기 와서 온 몸 아파…고지혈증도 생겨"(체크타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배우 노현희가 갱년기가 왔다고 고백했다.

25일 방송된 '한번 더 체크타임'(이하 '체크타임')에는 노현희가 출연했다.

51세라는 노현희는 "갱년기가 왔다"며 "이전에는 몸 아픈 곳은 없었다. 아플 시간도 없었다. 실제로 몸은 안아팠다. 갱년기가 오니까 거짓말처럼 온몸이 안아픈곳이 없을 정도다. 뼈가 아프다는걸 난생처음 느꼈다. 관절이 아프고 회복이 느리다. 피도 안좋아졌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갱년기랑 고지혈증이랑 무슨 관계가 있는지. 저혈압 저혈당이었는데 고지혈증이 생겼다. 이해가 안간다. 내 몸인데 내가 이해가 안가는 상황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인간의 남은 예상 수명을 알아보는 신개념 건강 프로그램 '한번 더 체크타임'은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30분 MBN에서 방송된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ㅣMBN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