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선희 "이경실 도움으로 3억5천 하루 만에 모아…빚 다갚았다"(호걸언니)[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코미디언 정선희가 이경실과 코미디언 동료들의 도움으로 빚을 다 갚았다고 밝혔다.

21일 유튜브 '호걸언니 이경실' 채널에는 '경실이 하루 만에 3억5천을 구해 선희에게 갖다준 사연/개그맨 찐우정! 빌려줘 놓고 갚지 말란 동료는 누구?/호걸언니에 정선희 떴다! 11년만의 자폭식 개그'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방송에는 정선희가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이경실은 꾸준히 자신을 공격하는 악플들을 언급했다. 그러자 정선희 역시 "내가 그만두길 오래도록 기다리는 분들이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경실은 "옛날에 '여걸파이브'할 때 우리가 방송하면서 이야기했던 게 '댓글들 다 받아들이는데 죽어라 그런 말은 안 했으면 좋겠다'했었다"고도 했다. 정선희는 "내가 했던 말이다. 다른 건 수용하는데 그냥 밑도 끝도 없이 '죽어라' 한다. 이유는 알고 죽어야지 그냥 죽을 순 없다 그랬다"고 덤덤하게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경실과 정선희는 '동물농장'과 강아지에 대한 이야기도 했다. 비교적 예민하지 않은 강아지와 살고 있는 정선희는 "나는 다른 복은 있다"며 "먹고 살 만하고 다른사람한테 아쉬운 소리 안 할 정도로 조금씩 벌고, 빌린 돈 갚고 이렇게 살 수 있다는 게"라고 밝혔다.

이에 이경실은 "빚 다 갚았냐"고 물었고 정선희는 그렇다고 했다. 이경실은 "3억5천만원이 5억원이 된 거 아니냐"고 했고, 정선희는 "집이 넘어갔다. 1차 경매가 끝났고 2차로 최후통첩이 온 거다. 그때 (이경실) 언니한테 전화가 온 거다. 그때 언니가 번개같은 속도로 다른 코미디언 동료들한테 바로 연락을 해서 그날 3억5천을 모아준 거다"라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또 정선희는 "지금 세 명이 계좌를 안 알려주고 있다. 안 받겠다고 한다. 내가 마음이 안 편하다. 2, 3개월에 한 번씩 계좌 알려달라고 안부 문자를 보내고 있다"고 했다.

이경실은 "지금도 돈을 잘 버는 애들일 거다"라고 추측했고, 정선희는 "맞다"면서도, "그렇지만 그 액수만큼 (돈을) 갖고 있다. 그 돈은 내 돈이 아니기 때문에"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그게 감사해서 다른 걸 바라는 건 욕심 같다"고도 덧붙였다.

사진=유튜브 '호걸언니 이경실'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