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원샷원킬' 손흥민, 대표팀 차출-코로나19 논란 이겨내며 득점포... 평점 7.4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우충원 기자] 대표팀에 차출됐던 손흥민(토트넘)이 놀랄만한 집중력을 통해 시즌 4호골을 만들었다.

손흥민은 18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뉴캐슬의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2021-2022 프리미어리그 8라운드 뉴캐슬과 경기서 선발 출전, 2-1로 앞서던 전반 추가시간 득점포를 기록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골에 힙입어 3-2로 승리했다.

손흥민은 케인이 왼쪽에서 넘겨준 땅볼 크로스를 문전에서 슈팅해 시즌 4호 골을 신고했다.

영국 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경기 후 손흥민에게 평점 7.4점을 부여했다. 상대적으로 높은 평가는 아니었다.

하지만 손흥민은 한 차례 슈팅으로 골을 만들었다. 득점 기회를 완벽하게 살려냈다. 경기가 일시중단된 후 분위기가 어수선한 상황에서 손흥민은 놀라울 정도의 집중력을 발휘하며 골을 터트렸다.

특히 손흥민은 팀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감염 사실까지 알려지면서 확진자로 오해 받기도 했다. 체력적으로 힘겹고 분위기도 좋지 않았지만 손흥민은 이겨냈다.

지난 아스날과 6라운드 원정 경기서 골 맛을 본 손흥민은 7라운드 아스톤빌라전에서 도움을 기록했다. 3경기 연속 위력적인 모습을 보이며 팀 승리에 보탬이 됐다.

이날 골로 손흥민은 올 시즌 4골-2도움을 기록했다. 정규리그에서는 4골-1도움을 기록했고 유로파 컨퍼런스리그에서는 1도움을 기록했다. 10bird@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